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여자골퍼 비하 美골프 코치, 이정은 우승에 SNS 글 남겨

행크 헤이니.[AP=연합뉴스]

행크 헤이니.[AP=연합뉴스]

한국 여자 골프 선수들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미국 유명 골프 코치 행크 해이니(64)가 3일(한국시간) 이정은의 US여자오픈 우승을 언급하며 자화자찬했다.
 
해이니는 이날 자신의 SNS에 "내 예상이 맞았다"는 글을 올리며 최근 논란이 일었던 자신의 발언을 언급했다. 
 
그는 SNS에 "한국 선수들이 US오픈 리더보드 상위권에 오를 것이라고 한 나의 예상은 통계와 사실에 기반을 둔 전망이었다"며 "한국 여자 선수들은 LPGA 투어를 확실히 장악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만일 다시 나에게 같은 질문을 한다고 해도 똑같은 내용의 답변을 할 것"이라며 "다만 좀 더 신중한 단어로 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이날 이정은에게 "US여자 오픈 우승을 축하한다. 나는 당신이 우승하리라고 예상했다"며 축하 메시지도 전했다. 하지만 이정은의 영문 표기인  'Jeongeun Lee6'을 'JeongeanLee6'으로 잘못 썼다. 해이니는 다시 "표기를 틀려서 미안하다"고 재차 글을 올렸다.
 
헤이니의 SNS 화면 캡처. [헤이니 트위터=연합뉴스]

헤이니의 SNS 화면 캡처. [헤이니 트위터=연합뉴스]

해이니는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운영하는 위성 라디오 시리우스 MX 라디오쇼 에 출연해 인종차별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라디오에서 US여자오픈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 6명의 이름을 대라면 잘 모르겠다. 성(姓)만 얘기해도 된다면 이(Lee)씨라고 하겠다"고 말하며 LPGA투어에 대한 무관심을 드러냈다.
 
이를 두고 재미교포 선수인 미셸 위는 인종차별, 성차별적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미셸 위는 자신의 SNS에 "한국계 미국인 여자골프 선수로서 해이니의 발언은 실망스럽고 화 나는 일"이라며 "한국인이든 아니든, 많은 여자 선수들은 이번 주 US여자오픈에서 뛰기 위해 셀 수 없는 시간을 보내고 희생을 했다. 필드에 굉장한 선수들이 많이 있다. 그들을 모욕하지 말고 축하하자"고 비판했다. 미셸 위의 주장에 여자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등이 동의하며 지적이 이어졌고, 결국 해이니는 SNS를 통해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PGA투어는 해이니의 라디오 방송 출연을 정지했지만, 해이니는 이날 다시 한번 자신의 발언을 언급하며 자신이 예언이 탁월했다고 자랑했다.    
 
헤이니의 SNS 화면 캡처. [헤이니 트위터=연합뉴스]

헤이니의 SNS 화면 캡처. [헤이니 트위터=연합뉴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