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北김여정 신상이상설에 “조용히 지내고 있는 것”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지난 2월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에서 촬영된 사진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지난 2월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에서 촬영된 사진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3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최근 모습을 보이지 않는 데 대해 “과로를 했다는 얘기도 있지만, (북한 내) 분위기가 나쁜데 조용히 좀 지내는 것이 좋지 않으냐 (해서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이라는) 그런 얘기를 듣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제가 알고 있기로는 지금 뭐 그렇게 성공한 것도 아닌 데 모습을 드러내기도 그렇고, 약간 피로해서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부부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이자 백두혈통인 만큼 아무 문제가 없다고 저는 그렇게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 등의 숙청설에 대해선 “한국과 미국의 정보당국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했기 때문에 저는 한미 정부의 발표를 믿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영철 부위원장이 노역형에 처해졌고, 김혁철 특별대표와 김성혜 통일전선부 실장 등이 처형을 당하고 특히 김여정 부부장에게 신상 문제가 있다고 하면 이것은 아주 큰 변화”라며 “따라서 한미 정보당국이 놓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한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발언에 대해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막말”이라며 “황교안 대표가 징계하지 않으면 일본 극우 정객 같은 막말이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해선 “오늘까지도 여야 합의가 되지 않으면 공조하는 당끼리 단독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