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文정부, 대북 굴종정책 즉각 중단해야…반평화적 독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대북 굴종 정책을 즉각 중단하고 강력한 압박으로 북핵을 폐기하고 인권을 개선하는 것만이 진정한 한반도 평화의 길임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북한 정권의 인권유린을 외면하고, 애써 만든 북한인권법까지 사문화시켜 놓고 있다"며 "북한 미사일 발사에는 한마디 항의도 못 하면서 대북 제재완화와 식량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북녘 동포들은 기아와 인권유린에 시달리고 있고, 북핵과 미사일로 한반도 평화도 요원한 상황"이라며 "도대체 언제까지 북한 세습 독재 정권의 반민주적, 반평화적 독재를 지켜봐야만 하는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금 우리 국민은 현 정권의 경제 폭정으로 인해 차마 말로 답변하기 어려울 정도의 고통을 겪고 있다"며 "그런데도 가짜 통계로 국민을 속이면서 이미 실패로 끝난 소득주도성장을 끝내 고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나라가 빚더미에 앉을 상황에 국민에게 총선용 현금을 살포할 궁리만 하고 있다"며 "내일 출범하는 우리 당의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는 이 정권의 망국적 좌파 경제 폭정을 막아내는 최후의 방어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일 한국당의 경제정책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경제대전환 위원회를 출범한다"며 "경제실정 비판을 넘어 한국당이 국민과 함께 추진할 실효성 있고 새로운 대안정책을 실천해나갈 기구"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논의에 대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만이 민생 국회를 다시 여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그 누구보다 국회를 열고 싶지만, 정국의 핵심은 여당이 쥐고 있다"며 "여당은 야당을 설득하고 회유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야당의 분노를 자극하고 갈등을 확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