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은도 통역도 함께 울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열린 제74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이정은이 인터뷰 도중 통역과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2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열린 제74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이정은이 인터뷰 도중 통역과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제74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이정은(23)이 시상식 기자회견에서 끝내 눈물을 보였다. 또한 그의 말을 영어로 옮기던 통역도 함께 눈물을 흘려 갤러리들이 박수를 보내는 장면이 연출됐다.  

 
이정은은 2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열린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우승했다.  
 
LPGA 투어 데뷔 시즌에 ‘메이저 퀸’에 등극한 이정은은 시상식 기자회견에서 “16번 홀부터 마지막 세 홀에서 긴장이 됐다”며 “그래도 전반에 플레이를 잘했던 것이 후반 압박감을 감당할 수 있는 이유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따돌리며 우승 상금 10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된 그는 “지금까지 우승한 어떤 대회보다 정말 느낌이 다르다”며 “(힘들게)골프를 했던 것이 생각나서 눈물이 나는 것 같다”고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  
 
이정은은 “집안이 부유하지 못해서 빠듯하게 골프를 했다. 돈을 꼭 벌어야 한다는 생각에 굉장히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국 투어에서 3년간 뛰고 LPGA 투어에서 뛰면서는 골프를 즐기고 있다. 아마추어 시절이 생각나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우승을 위해 나흘 동안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쳤다. 가족과 팬 여러분이 응원해주셔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순간 통역을 하는 매니저도 울음을 참지 못하고 선수와 함께 눈물을 흘렸고 갤러리들은 박수를 보내며 승리를 축하했다.
 
이날 한국어로 기자회견 질문에 답한 이정은은 “LPGA 선수로서 영어로 인터뷰하고 싶은데, 한국어로 해서 죄송하다. 영어로 말씀드릴 수 있게끔 노력을 많이 하겠다”고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