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편의점 도시락 나트륨, 도시락 전문점 1.6배…가장 높은 곳 어디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편의점과 도시락 전문점에서 파는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이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의 62%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도시락 전문점 제품보다 1.6배 높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시판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 정보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4월 18일부터 한 달간 전국 체인망을 가진 편의점 5개 업체와 도시락 전문점 3개 업체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63개 (편의점 51개, 도시락 전문점 12개)의 나트륨 등 영양성분 함량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시판 도시락의 1회 제공량 당 나트륨 함량은 479~2038㎎ 범위였으며 평균 1237㎎였다. 이는 WHO의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2000㎎)의 62% 수준이다.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판매 중인 도시락 중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GS25의 ‘오므라이스 &커리’ 도시락이었다. 1회 제공량(460g)당 2038㎎의 나트륨이 들어 있었다. 반대로 오봉도시락의 ‘돈까스 도시락’은 1회 제공량(391g) 당 나트륨 479㎎으로 가장 낮았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51개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34㎎으로, 도시락 전문점의 도시락 12개의 평균 나트륨 함량(823㎎)보다 1.6배 높았다.
 
편의점별로 보면 도시락 평균 나트륨 함량은 CU가 1138㎎으로 가장 낮았다. 이어 이마트24(1186㎎), 미니스톱(1341㎎), 세븐일레븐(1499㎎), GS25(1527㎎)의 순이었다. 도시락 전문점의 경우 오봉도시락(718㎎), 토마토도시락(857)㎎, 한솥도시락(927㎎) 순으로 나트륨 함량이 높았다.
 
또 식재료에 햄과 소시지가 포함된 도시락 27개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450㎎으로 그렇지 않은 도시락(평균 1077㎎)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도시락 전문점 도시락 12개에는 햄과 소시지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이수두 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장은 “도시락으로 건강을 챙기려면 나트륨 등 영양성분 함량을 확인해야 한다”며 “나트륨 함량이 높은 햄과 소시지, 절임류 등 식재료가 적게 들어있는 도시락을 고르고, 소스류는 따로 제공되는 제품을 선택해 찍어 먹거나 입맛에 맞게 조금씩 뿌려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과장은 “특히 도시락을 먹을 때는 나트륨 함량이 높은 라면, 어묵탕과 같은 국물류와 함께 먹는 것보다 물이나 차 종류와 함께 먹는 것이 좋다”며 “탄산음료는 당류 섭취를 높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