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우새' 홍선영, 6000명 관객 앞 파워풀 라이브 최고의 1분 25.4%


'미운 우리 새끼' 홍진영 언니 홍선영의 대규모 라이브 도전이 분당 최고 시청률 25.4%까지 치솟으며 화제를 모았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1부 19.2%, 2부 20.8%, 3부 23.3%(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동 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 예능 1위, 주간 예능 1위 3관왕을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도 8.9%로 지난 주보다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25.4%라는 경이로운 시청률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홍자매'였다. 홍선영은 이날 6000명이 넘는 관객 앞에서 파워풀한 노래로 제대로 된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행사의 여왕' 홍진영의 지방 행사 스케줄을 함께 따라나선 홍선영은 동생이 자신의 무대를 준비한 사실에 깜짝 놀랐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무대 뒤에서 초조해 하던 홍선영은 "동생한테 갑작스럽게 얘기를 듣게 돼 떨리지만 열심히 해보겠습니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완벽한 무대를 펼치며 25.4%라는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미운 우리 새끼' 스페셜 MC로는 배우 고준이 참석했다. 고준을 보자 김종국 어머니는 "외모가 종국이랑 닮은 것 같다"고 언급했다. MC 서장훈은 "종국의 형과 고준의 형이 고등학교 동문이다. 둘 다 공부를 잘하고 꽃미남이어서 늘 동생과 비교가 됐다. 그래서 고준 역시 학창시절에는 방황하는 '미운 우리 새끼'였다"고 설명하며 두 사람의 평행이론을 제시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