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CEO 월급, 초등교사 7배가 적정"…현실은?

[온라인 무료 이미지]

[온라인 무료 이미지]

한국 국민은 대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적정 임금으로 초등학교 교사 보수의 7배가 적정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는 지난해 전국 성인 3873명을 대상으로 한 '바람직한 분배상' 조사 결과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국민은 초등학교 교사 월급을 350만원으로 가정할 때 대기업 CEO는 6.82배 많은 2387만원을 월급으로 받는 게 '적정하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CEO는 근로자라기보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윤 창출을 이끄는 경영자이기 때문에 상당히 높은 수준의 소득을 얻는 것을 용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현실 속 대기업 CEO의 월급은 일반 국민이 인식하는 수준보다 높았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에프앤가이드, CEO스코어 등에 따르면, 국내증시의 시가총액 30위권 대기업 CEO가 지난해 받은 보수는 평균 29억7700만원이었다. 월급으로 치면 2억4800만원이다.
 
이는 해당 상장사 일반 직원 보수 9800만원보다 30.38배 많은 것이고, 보사연 조사 기준인 월급 350만원(보수 4200만원)과 비교하면 70.88배 많은 것이다. 
 
반면 지난해 공공기관 CEO 평균 보수는 1억7137만원가량이었다. 대기업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었지만, 일반 국민의 인식보다는 높았다.
 
아울러 보사연 조사 결과 직업별 적정 수입은 대기업 CEO, 의사, 대학교수, 국회의원, 제조업 숙련기술자, 기업 신입사원, 청소부, 공장 비숙련근로자, 가게 점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초등학교 교사 임금을 기준으로 했을 때 의사 수입은 2.11배 많은 것이 적절하고, 대학교수는 1.71배, 국회의원은 1.33배, 제조업 숙련기술자는 1.12배, 대기업 신입사원은 0.92배, 환경미화원(청소부)은 0.73배, 공장 비숙련근로자는 0.71배, 점원은 0.63배가 적당하다고 답했다.
 
의사는 점원보다 3.36배 많은 소득을 얻는 것이 적정하다고 보고 있으나, 현실에서의 소득 격차는 그보다 훨씬 클 것으로 보인다. 한국고용정보원의 '2017 한국의 직업정보' 보고서에 따르면, 재작년 국내 성형외과 의사의 평균 소득은 1억3600만원이었고, 국회의원은 1억4000만원이었다.
 
보사연의 '바람직한 분재상' 조사 내용과 결과는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Ⅴ)' 보고서에 실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