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승우 세리에A 복귀... 헬라스 베로나 승강 PO 역전승

이승우가 동료 선수와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 헬라스 베로나 인스타그램]

이승우가 동료 선수와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 헬라스 베로나 인스타그램]

이탈리아 프로축구 헬라스 베로나에서 활약 중인 축구대표팀 공격수 이승우(21)가 다음 시즌 세리에A 무대에 복귀한다.
 
베로나는 3일 이탈리아 베로나의 스타디오 마르크안토니오 벤티고디에서 열린 치타델라와 2018-1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B 승격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앞선 1차전에서 0-2로 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던 베로나는 극적인 뒤집기에 성공하며 1부리그 승격 티켓을 거머쥐었다.
 
두 골 차로 앞서 느긋한 치타델라가 굳히기 위주의 수비 전술로 나선 게 패인이 됐다. 전반 27분 베로나의 다비드 파라오니가 패스한 볼을 마티아 자카그니가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포를 터뜨리며 두 팀의 간격이 한 골 차로 좁혀졌다.  
 
후반 17분에 치타델라의 파로디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아 퇴장을 당하면서 분위기가 급속히 베로나 쪽으로 쏠렸다. 후반 24분에 사무엘 디 카르미네의 추가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뒤집은 베로나는 8분 뒤 치타델라의 프로이아의 두 번째 퇴장으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11대9의 수적 우세를 앞세워 파상 공세를 펼친 베로나는 후반 38분 카림 라리비의 추가골까지 나오며 스코어를 더욱 벌렸다. 베로나는 8개의 슈팅 중 7개가 골대 안쪽으로 향했을 정도로 공격의 순도가 높았다. 반면 치타델리는 5개의 슈팅이 모두 골대를 외면하면서 스스로 주저앉았다.
 
이승우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부름을 받지 못했다. 올 시즌 막바지에 사령탑이 교체되며 선발 라인업이 매 경기 바뀌는 등 팀 분위기가 어수선해졌고, 이 과정에서 주전급으로 활약하던 이승우의 출전 시간이 다소 줄어든 모양새다.
 
베로나가 다시 세리에A 무대로 복귀한 만큼 팀 내 입지를 되찾기 위한 이승우의 도전에도 다시 불이 붙을 전망이다. 올 시즌 소속팀 일정을 모두 마친 이승우는 오는 4일 귀국해 축구대표팀 6월 A매치에 참여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