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TS와 비틀스, 차이점은"…외신이 분석한 BTS 웸블리 공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유럽투어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유럽투어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미국 무너뜨린 BTS, 비틀스보다 더 대단한 성취"

"BTS가 새 역사 썼다" 

 
1일 세계 팝 공연의 '성지'로 불리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 입성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향한 외신들의 반응이 뜨겁다. BTS의 이번 웸블리 공연은 세계 팝 음악 시장에 케이팝이 주류로 올라섰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으로 바라보는 분위기다.
 
미국 CNN방송은 2일 홈페이지 인터내셔널 판 톱 기사로 BTS 특집 기사를 실었다. CNN은 BTS가 미국을 무너뜨렸다고 표현하며 그 이유를 분석했다.
 
'BTS는 어떻게 미국을 무너뜨렸나'라는 장문의 기사에서 CNN은 1960년대 비틀스 열풍과 2019년 BTS 열풍을 비교하면서 BTS 열풍을 비틀스 팬을 뜻하는 비틀 마니아에 빗대어 설명했다. CNN은 "1964년 2월 영국 보이 밴드 비틀스가 미국 에드 설리번 극장에서 데뷔한 후 비틀 마니아가 미국을 사로잡았다"며 "그로부터 55년이 지난 2019년 5월, 또 다른 외국 밴드가 같은 장소에서 공연을 펼쳤다"고 했다. 이어 "BTS는 슬림한 수트, 바가지머리 등 외모부터 비틀스를 연상시켰다. 1년도 안 돼 '빌보드 200' 차트에서 3개 앨범이 1위를 하며 '비틀스-몽키스-BTS'로 이어지는 계보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대영제국 훈장을 받은 비틀스 멤버들. [AP=연합뉴스]

대영제국 훈장을 받은 비틀스 멤버들. [AP=연합뉴스]

CNN은 BTS가 비틀스보다 더 큰 성취를 이룬 것일 수 있다고 했다. 앨범 대부분이 한국어 노래인 데다가 그룹 내 멤버에서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멤버는 한 명 뿐이라는 점을 지목했다. 비틀스보다 높은 언어 장벽에도 불구하고 미국 시장을 뚫은 것은 비틀스보다 더 큰 성과를 이룬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BTS가 기획사에 의해 '만들어진' 아이돌이 아닌 SNS로 팬들과 소통했다는 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SNS로 눈을 돌린 BTS는 먹고, 자고, 걷고, 연습하는 등 모든 일상을 팬들에게 보여주며 '청춘의 경험'을 공유했다"며 "이러한 소통이 언어를 초월해 전 세계 '아미'(BTS 팬)를 결집한 어마어마한 힘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발적으로 연대한 아미들이 기획사를 대신해 BTS 노래를 번역하고 한국어 가사를 따라부를 수 있도록 영어로 옮겨적은 편집 영상까지 만드는 등 BTS 열풍을 지지하는 거대한 네트워크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CNN은 BTS의 성공은 한시적 열풍이 아니라고 강조하며 "BTS의 성공은 소위 '한류'라는 파도가 단지 오고 있는 것이 아니라 미 해안을 강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전했다.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그룹 방탄소년단(BTS) 공연 현장.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그룹 방탄소년단(BTS) 공연 현장.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영국 BBC방송도 BTS의 웸블리 공연에 주목했다. BBC는 첫날 공연 리뷰를 기사에 실으며 "BTS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첫 한국 그룹이라는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보도했다. 
 
BBC는 웸블리가 퀸, 엘튼 존, 마이클 잭슨, 롤링스톤스, 마돈나 등 대스타들이 섰던 무대라는 점에서 "웸블리에 섰던 이전 가수들처럼 BTS가 '누구나 아는 이름'이 된 것은 아직 아니지만 '아미'로 불리는 팬층은 대단히 헌신적이고 날로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