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국방장관 대행 “한미연합훈련 재개 필요성 못 느껴”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직무대행 [AP=연합뉴스]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직무대행 [AP=연합뉴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직무대행이 잠정 중단 상태인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재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를 마치고 서울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한미연합훈련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것(연합훈련)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섀너핸 대행은 “(한국 방문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등을 만나 지금의 조치가 충분한지를 확실히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내 연합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한미 양국은 ‘키 리졸브’ ,‘독수리 훈련’, ‘맥스선더’ 등 연합훈련을 폐지하거나 다른 훈련으로 대체했다.
 
한편 섀너핸 대행은 3일 서울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을 만나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