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비자 신청 때 SNS 계정, e메일 주소 제출 의무화

앞으로 미국 여행객과 방문객 대다수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 계정 정보를 미국 정부에 제출해야 한다. 그간 위험 지역을 방문했던 소수에 한해 추가 정보를 요구했지만 사실상 미국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에게 이를 확대 적용하는 것이다.
 
AP통신 등은 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공무를 제외한 모든 비자 신청자에게 SNS 계정 아이디와 최근 5년간 쓴 e메일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모두 제출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이주 목적의 비자 신청자뿐 아니라 관광, 사업, 유학 등 단기 방문자 등 거의 모든 비자 신청자가 해당한다. 다만 외교용이나 공적인 이유에서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에겐 정보 제출 의무가 면제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민 및 입국심사 강화 방침에 따른 조치로 지난해 3월 법률안이 발표됐고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블룸버그통신은 매년 유학과 출장, 휴가 등의 목적으로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약 1400만 명의 여행객과 71만 명의 미국 이민자들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무부 측은 “비자 심사에서 최우선 요소는 국가안보”라며 “미국을 방문하는 모든 예비 여행객과 이민자들이 광범위한 심사 절차를 거친다”고 밝혔다. 또 “합법적인 미국 여행을 장려하면서 미국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 나은 비자 심사 정책을 찾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자 신청자가 SNS 사용 내용에 대해 거짓말할 경우 심각한 결과를 빚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새 미국 비자 서식에는 여러 SNS 플랫폼을 묻는 항목이 생겼고, 리스트에 없는 SNS 계정을 적어넣을 공란도 추가됐다. 과거 추방 이력이나 테러 조직과 연계된 가족 구성원 여부를 묻는 항목도 생겼다.
 
이전까지는 이 같은 내용의 정보 제출은 테러조직이 점령한 지역을 다녀온 이들에 한해 신원확인용으로 이뤄졌다. SNS와 e메일, 전화번호를 확인했고 대략 6만5000명 정도가 이런 식으로 추가 신원조사를 받았다. 미국 현지에서는 이번 조치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미국 정부가 손쉽게 특정 지역 출신 사람들의 입국을 거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우려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