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크루즈 선장 구속···"추돌→후진→전진, 탈출 어렵게 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가에서 시민들이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헝가리 법원은 유람선을 들이받은 크루즈선을 운전한 유리 C 선장에 대해 부주의와 태만으로 중대 인명사고를 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가에서 시민들이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헝가리 법원은 유람선을 들이받은 크루즈선을 운전한 유리 C 선장에 대해 부주의와 태만으로 중대 인명사고를 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P=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과 헝가리인 승무원 등 35명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한 크루즈 선박 바이킹 시긴호 선장이 지난 1일(현지시간) 구속됐다. 헝가리 법원은 우크라이나 출신 유리 C(64) 선장에 대해 부주의·태만으로 중대 인명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과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선장의 변호인은 법원의 결정 이후 “선장은 신문을 받을 때 줄곧 말해온 것처럼 어떤 잘못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탄 허블레아니와 추돌하는 순간 모습. 바이킹 시긴(뒤쪽 큰 배) 앞에 허블레아니(빨간 원 안)가 있다. [사진 크루즈 얼라이언스 유튜브 영상 캡처]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탄 허블레아니와 추돌하는 순간 모습. 바이킹 시긴(뒤쪽 큰 배) 앞에 허블레아니(빨간 원 안)가 있다. [사진 크루즈 얼라이언스 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바이킹 시긴호가 유람선을 들이받은 뒤 한 차례 후진하는 모습이 담긴 새로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선장이 사고를 인지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헝가리 유람선협회가 1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 따르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큰 규모의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가 뒤에서 들이받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헝가리 매체 인덱스(index)는 허블레아니호보다 빠른 속도로 운항하던 바이킹 시긴호가 선수 우측으로 허블레아니호의 선미 좌측을 들이받으면서 물에 빠진 5~6명의 움직임이 보인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바이킹 시긴호 승무원 몇몇이 뛰어다니며 구명조끼 2개를 던지는 장면도 보인다”고 했다.
 
1)헤블레아니를 뒤따르는 바이킹 시긴. 2)추돌로 선미가 돌아간 헤블레아니. 3)추돌후 후진으로 사고지점으로 돌아오는 바이킹 시긴. 4)다시 전진하는 바이킹 시긴. [크루즈 얼라이언스 유튜브 영상 캡처=연합뉴스]

1)헤블레아니를 뒤따르는 바이킹 시긴. 2)추돌로 선미가 돌아간 헤블레아니. 3)추돌후 후진으로 사고지점으로 돌아오는 바이킹 시긴. 4)다시 전진하는 바이킹 시긴. [크루즈 얼라이언스 유튜브 영상 캡처=연합뉴스]

또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바이킹 시긴이 잠시 후 후진하는 장면도 등장했다. 그러다 20초 후 다시 전진했다. 크루즈 선장과 승무원들이 사고를 인지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현지 매체 오리고(ORIGO)는 “바이킹 시긴호가 멈췄다가 후진하면서 가라앉은 허블레아니호가 더 오랜 시간 수중에 머물게 돼 승객들이 빠져나오는 것을 어렵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유리 선장이 사고 후에도 신고하지 않았고, 최초 신고는 다른 유람선의 한 승객이 사고 발생 10분 후쯤 했다고 전했다.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인 줄탄 보르벨리는 언론 인터뷰에서 “크루즈선 선장의 행위가 대형사고를 일으키는 무분별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징역 2~8년에 처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현지 언론 머저르 넴제트는 선장이 유람선과 가까이 접근해 부딪칠 위기였는데도 교신을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 경우 명확하게 참사를 일으킨 책임이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헝가리 현지 매체 index.hu는 화면 확대 분석 결과 희미하지만 사고 직후 물에 빠진 5~6명의 움직임을 볼 수 있으며, 바이킹 시긴 승무원들이 황급하게 뛰어다니면서 두 개의 구명조끼를 던지는 모습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index.hu 캡처]

헝가리 현지 매체 index.hu는 화면 확대 분석 결과 희미하지만 사고 직후 물에 빠진 5~6명의 움직임을 볼 수 있으며, 바이킹 시긴 승무원들이 황급하게 뛰어다니면서 두 개의 구명조끼를 던지는 모습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index.hu 캡처]

관련기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앞서 헝가리 샨도르 핀테르 내무부 장관을 만나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핀테르 내무장관은 “크루즈 선박에 있는 통신 기록, 항로 기록, 주변 지나가던 사람들이 제공한 비디오를 확보했으며 사건 직후 100명이 넘는 목격자의 진술도 받아놨다”고 밝혔다.
 
◆‘이태원 살인사건’ 조주연 검사 투입=정부가 헝가리 유람선 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해 국제 사법공조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은 조주연(49·연수원 33기) 부부장검사를 투입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주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의 법무관으로 파견 중인 조 검사는 2015년 이태원 살인사건의 용의자였던 존 패터슨의 국내 송환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 대검찰청 국제사법공조 분야 블루벨트(공인전문검사)로 선정된 바 있다.
 
부다페스트=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