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조금 장벽에 굴복? 현대차 중국산 배터리 단다

‘중국의 보조금 장벽에 굴복했나’
 
중국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올해 중국에 출시 예정인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중국명 엔씨노)에 중국산 배터리를 장착하기로 결정했다. 엔씨노에 들어가는 배터리는 자동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CATL의 제품이다.
 
지금까지 현대차는 LG화학이 만든 배터리를 전기차에 장착했다. 품질이 뛰어나고 연구·개발(R&D) 단계에서 원하는 요구사양을 맞추기 쉬워서다. 내수용은 물론, 미국 수출용 전기차에도 LG화학 배터리를 달았다. 하지만 중국이 보조금 차별로 한국산 배터리의 시장진입을 막는 상황에서 버티기 어려웠다는 게 자동차 업계의 평가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중국은 올해로 3년째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를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식으로 시장진입을 막고 있다. 올해 초 발표된 중국 공업화신식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발표에서도 한국산 배터리를 사용한 차량은 포함되지 않았다. 지난달 LG화학 배터리가 달린 둥펑르노 전기차 4종과 삼성SDI 배터리가 달린 충칭진캉 전기차 1종이 보조금 지급 전 단계인 형식승인 대상에 포함되면서 기대감이 컸지만 최종 탈락했다.
 
올해 들어 베이징1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고 3공장이 감산에 들어가는 등 중국생산 구조조정에 나선 현대차로선 전기차 없이 중국시장 반등을 이뤄낼 수 없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지난달 4만6070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2%나 감소했다.
 
중국 전기차 시장은 2015년 12만6000대에서 지난해 42만3000대로 늘어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줄어든 판매량을 회복하기 위해선 중국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전기차를 내놔야 하지만, 한국산 배터리를 단 전기차는 시장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올해부터 중국 정부가 ‘신에너지(친환경) 차량(NEV)’ 비중을 높인 것도 현대차가 중국산 배터리를 장착하게 된 이유 중 하나다. 중국에서 자동차를 만드는 완성차 업체는 올해 친환경차 비율을 10%, 내년엔 12%로 올려야 한다. 일정 ‘크레딧’을 맞추지 못하면 부족분을 사야 하는데 사실상 부담금을 내야 하는 셈이다.
 
현재 베이징현대는 ‘위에둥(아반떼HD)’ 전기차와 쏘나타(LF) 하이브리드 외엔 NEV 라인업이 없다. 모두 구형 모델이어서 판매량이 떨어진다. 올 하반기 엔씨노 전기차를 시작으로 ‘링둥(아반떼AD)’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현대차는 중국 전용 중형세단 ‘라페스타’의 전기차 모델 출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현대차가 우선 중국산 배터리로 중국시장을 공략한 뒤 보조금 제도가 사라지면 배터리 공급선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한다. 중국은 올해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폐지하는 등 2021년까지 보조금을 단계적으로 축소할 방침이다.
 
하지만 국내 대표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가 ‘메이드 인 차이나’ 배터리를 사용하는 것은 세계시장에서 힘겹게 경쟁하고 있는 한국 배터리 업체엔 작지 않은 충격이다.
 
배터리 업체 관계자는 “현대차의 결정을 이해할 수 있지만, 중국업체들이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는 상황에서 좋은 소식일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배터리 업체 관계자도 “CATL·BYD 같은 중국 업체의 기술 수준은 이미 한국·일본 업체와 큰 차이가 없다”며 “중국의 보조금이 철폐되는 순간부터는 본격적인 세계시장 경쟁이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