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서 생후 8개월 여야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착수

2일 오후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생후 8개월된 영아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2일 오후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생후 8개월된 영아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생후 8개월 된 아기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45분 인천시 부평의 한 아파트에서 A양이 숨져있는 것을 외할아버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양의 외할아버지는 “딸 부부와 연락이 닿지 않아 집에 방문했는데 아기가 혼자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A양은 수일 전 사망했고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태어난 A양은 친부모와 함께 살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양 부모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양 부모와 접촉 중”이라면서 “아직 수사 초기 단계라 구체적인 정황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