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섯달 베팅액만 250억원…” 불법도박 사이트로 수억원 챙긴 일당

불법 도박 사이트로 수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2일 검찰에 송치됐다. [연합뉴스]

불법 도박 사이트로 수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2일 검찰에 송치됐다. [연합뉴스]

복권 추첨을 생중계하는 200억 원대 불법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수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붙잡혔다.
 
2일 인천 삼산경찰서는 도박 개장 혐의로 A씨(34) 등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자 2명을 구속하고 B씨(26) 등 사이트 관리자 4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경기 부천의 오피스텔 2곳에서 일본에 서버를 둔 불법도박 사이트 3개를 운영하면서 회원 1000여명으로부터 도박자금 5억5000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일당은 5분마다 숫자 6개를 추첨해 당첨금을 주는 동행복권 ‘파워볼’을 자신들이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생중계하는 식으로 베팅금을 받아 챙겼다.  
 
이 사이트에서 회원들이 베팅한 총금액은 250억원에 달했다.  
 
경찰은 불법도박 사이트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 오피스텔과 주거지에서 이들을 검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