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명길보다 높이" '세젤예' 김소연, 동방우와 손잡고 회사 컴백 [종합]


'세젤예' 김소연이 야망을 품고 최명길과 대립을 예고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에서는 김소연(강미리)이 회사로 돌아왔다.

최명길(전인숙)은 홍종현(한태주)과 한다솔(정소희)을 결혼시키려고 했다. 홍종현은 "마케팅 부장자리 강미리 부장 돌아올 때까지 공적으로 둘 생각이다. 강부장 회사 전략상 필요한 인재다. 회사에 모든 일 그 사람한테 배웠다. 후계 수업을 제대로 받기 위해서라도 강부장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해숙(박선자)은 김소연이 회사를 그만둔 이유를 정확히 알지 못했다. 그때 최명길(전인숙)은 김해숙에게 전화해 김소연이 집에 있냐고 물었다. 김해숙은 최명길이 김소연을 쫓아낸 줄 알고, "딸인 것 들킬까봐 네 딸 잘랐냐"고 화냈다. 최명길은 김해숙에게 김소연을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해숙은 "천하의 뻔뻔한 여자"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김해숙은 누워만 있는 김소연에게 "승진에서 미끄러졌으면 다른 회사 알아보면 되지 뭐가 문제냐. 그리고 네 어미랑 같이 다니는 게 뭐가 좋냐. 네 어미 그렇게 야멸찬 거 몰라서 맥 빠져 누워있는 거냐"고 했다. 김소연은 "혹시 그 여자한테서 전화 왔었냐"고 따지며 "내 앞에서 그 여자 얘기 다시 꺼내지 마. 죽어도 다신 안 봐"라고 화냈다.

홍종현은 김소연의 집앞에 찾아왔다. 홍종현은 "나 때문에 선배가 쌓아놓은 커리어 그거 다 버리는 거예요? 우리가 연인 사이였던 것 때문에 그만두는 거면 내가 물러날게요. 내가 마음 접을게요"라며 "선배는 원래 자리로 돌아와요. 누구보다 높게 올라 가고 싶다면서도. 누구보다 성공하고 싶다면서요. 그러니까 제발 돌아와요"라고 애원했다.

김소연은 "잘들어. 나 네 말대로 누구보다 높게 가고 싶고 성공하고 싶어. 근데 네 밑에선 아냐. 너랑 함께도 아니고. 그러니까 돌아가"라고 매몰차게 돌아섰다.

아버지의 제사에 최명길이 온 걸 알게 된 김소연은 "당신이 여길 어디라고 와"라고 소리쳤다. 김해숙이 불렀다는 얘기에 김소연은 "나 이 여자랑 정리할 거 없다고요"라며 목에 핏대를 세웠다. 최명길은 "너만 착하고 너만 옳고 너만 억울하고 네 말이 다 맞는 것 같지? 천만에. 내가 볼때 넌 바보 멍청이야"라고 했다. 김소연은 "그래도 당신처럼은 안 살아"라고 따졌다.

최명길은 가난해서 김소연을 못키운 거라고, 김해숙은 먹고 살만했기 때문에 김소연을 키워준 거라고 울분을 토했다. 최명길은 김소연에게 "다신 보지 말자"고 말했다. 김해숙은 "그게 부모 자식간에 할 소리냐"고 했고 김소연은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동방우(한종수)는 김소연을 불러 회유했다. "전대표처럼 될 생각 없나"라고 유혹했다. 동방우는 "내가 뒷배가 되어줄게"라고 속삭였다. 김소연은 "전 전인숙 대표처럼 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다음, "전 전인숙 대표보다 더 높이 올라가고 싶습니다"라고 욕심을 드러냈다. 김소연은 동방우 오른팔로 회사에 컴백했다. 최명길, 홍종현은 깜짝 놀랐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