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젤예' 김소연 "최명길, 죽어도 다신 안 봐" 분노


'세젤예' 김해숙과 김소연이 최명길에게 분노를 드러냈다.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에서는 김소연(강미리)이 최명길(전인숙)을 다시 만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김해숙(박선자)은 김소연이 회사를 그만둔 이유를 정확히 알지 못했다. 그때 최명길은 김해숙에게 전화해 김소연이 집에 있냐고 물었다. 김해숙은 최명길이 김소연을 쫓아낸 줄 알고, "딸인 것 들킬까봐 네 딸 잘랐냐"고 화냈다. 최명길은 김해숙에게 김소연을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해숙은 "천하의 뻔뻔한 여자"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김해숙은 누워만 있는 김소연에게 "승진에서 미끄러졌으면 다른 회사 알아보면 되지 뭐가 문제냐. 그리고 네 어미랑 같이 다니는 게 뭐가 좋냐. 네 어미 그렇게 야멸찬 거 몰라서 맥 빠져 누워있는 거냐"고 했다. 김소연은 "혹시 그 여자한테서 전화 왔었냐"고 따지며 "내 앞에서 그 여자 얘기 다시 꺼내지 마. 죽어도 다신 안 봐"라고 화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