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젤예' 홍종현, 최명길에 "김소연 올 때까지 자리 비워둘 것"


'세젤예' 홍종현이 최명길에게 반기를 들었다.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에서는 홍종현(한태주)이 김소연(강미리)을 위해 마케팅 부장 자리를 비워두겠다고 주장했다.

김소연은 자신에게 회장 아들이라는 사실을 숨긴 홍종현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김소연은 집안에 누워만 있었다. 상무가 된 홍종현은 원래 있던 부서에 인사하러 갔다. 홍종현의 선배들이었던 사람들은 이제 홍종현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홍종현은 "놀라게 해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저와 관련된 모든 일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회사 기밀이라 섣불리 말씀드리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그는 "아직 한참 더 배워야 할 신입사원이다. 이렇게 된 상황이 불편하고 부담스럽겠지만 예전처럼 편하게 대해달라"고 부탁했다.

인사를 마친 홍종현은 김소연의 빈자리를 보고 표정이 굳었다. 집에 가자 최명길(전인숙)과 한다솔(정소희)이 기다리고 있었다. 홍종현은 한다솔에게 "오늘은 그만 돌아가 줄래? 미안하다. 다음에 보자"고 했다. 홍종현은 최명길에게 "의도가 있으신 거잖아요"라며 따졌다. 최명길은 홍종현과 한다솔이 결혼했으면 하는 것.

홍종현은 "마케팅 부장자리 강미리 부장 돌아올 때까지 공적으로 둘 생각이다. 강부장 회사 전략상 필요한 인재다. 회사에 모든 일 그 사람한테 배웠다. 후계 수업을 제대로 받기 위해서라도 강부장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