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0대 ‘은둔형외톨이’ 아들 살해한 日전직 차관 70대 아버지

[연합뉴스]

[연합뉴스]

 
중앙부처 차관을 지낸 뒤 대사를 거쳐 퇴임한 70대 아버지가 40대 아들을 흉기로 찔러 무참히 살해한 사건이 일본에서 발생했다.  
 
2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3시 30분께 도쿄도 네리마구의 2층짜리 단독주택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관이 급히 현장에 가보니 넋을 잃은 듯한 표정의 구마자와 히데아키(76)씨가 말다툼 중에 아들을 찔렀다고 진술했다.
 
여러 차례 흉기로 가슴 등을 찔린 아들은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과다 출혈로 1시간 만에 사망했다.
 
가정불화에 따른 단순 사건으로 치부될 수 있던 사건이지만 아들을 죽인 아버지가 정부 고위 관료 출신 인사로 밝혀지면서 일본 언론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일본의 명문 도쿄대를 졸업한 구마자와씨는 1967년 당시의 농림성(현 농림수산성)에 들어가 경제국장 등을 2001년 1월 사무차관까지 올랐다. 그러나 이후 일본을 덮친 광우병 파동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으며 취임 1년 만인 2002년 1월 퇴임했다.
 
그는 차관직에서 물러난 뒤 체코 대사를 지내기도 했다.
 
구마자와의 손에 죽임을 당한 44세 아들의 신상정보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집안에만 틀어박혀 지내는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였다고 일본 언론은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체포된 구마자와씨가 아들에 대해 ‘히키코모리 성향에 가정에서 폭력을 행사하는 경향도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일본 경찰은 오랜 세월 동안 부자 사이에 쌓인 불화가 결국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