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무역협상 백서 발표…“무역전쟁 원치 않지만 두렵지도 않아”

미중 무역협상 백서 발표하는 왕서우원 中상무부 부부장 [EPA 연합뉴스]

미중 무역협상 백서 발표하는 왕서우원 中상무부 부부장 [EPA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국무원이 2일 백서를 발표하면서 미중 무역협상에 관한 중국의 입장을 밝혔다.

 
2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이날 오전 10시‘중미무역협상에 관한 중국의 입장(China's Position on the China-US Economic and Trade Consultations)’이라는 백서(white paper)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발표회에는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와 궈웨이민(郭衛民) 국무원 신문판공실 부주임이 참석했다.
 
백서는 “중미 무역관계는 양국관계의 엔진이자 균형추”라며 “양국 국민의 근본이익과 세계 번영, 안정에 영향을 끼친다”고 강조했다.
 
백서는 이어 무역전쟁의 원인이 미국에 있다면서 “현 미국 정부는 2017년 출범 이후 관세 인상을 무기로 위협을 가해왔다”며 “걸핏하면 무역 파트너들에 무역 갈등을 유발했다”고 비판했다.
 
백서는 중국이 미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 것에 대해서는 “중국은 어쩔 수 없이 대응 조치를 한 것뿐”이라며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무역전쟁은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해주지 못할 것”이라며 “관세 인상은 미국 경제 성장을 이끌지 못할뿐더러 오히려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서는 또 미중 무역협상이 깨진 것은 미국이 이랬다저랬다 하며 협상에 진지하게 임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백서는 “미국은 무역갈등을 촉발한 뒤 중국은 어쩔 수 없이 대응에 나섰지만,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며 “지난해 2월 무역협상이 시작된 이후 많은 진전이 있었고, 대부분 내용에 합의를 이뤘지만, 미국이 여러 차례 공동 인식에 반하는 태도로 협상을 깨뜨렸다”고 강조했다.
 
백서는 미중 무역협상이 무산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 정부에 책임이 있다면서 중국은 평등하고, 상호이익이 되고, 진정성 있는 협상을 원한다고 촉구했다.
 
백서는 “무역전쟁으로 인한 상호 위협과 관세 인상은 무역 분쟁을 해결하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양국은 상호 존중과 평등, 상호이익의 정신을 기초로 성실하게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이견을 좁혀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백서는 “그러나 중국은 차이와 마찰을 해결하기 위해 미국과 기꺼이 함께 노력하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합의를 추구할 것이지만 협력에는 원칙이 있어야만 하며 중국은 이러한 원칙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은 무역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두려워하지도 않으며 필요하다면 무역전쟁에 나설 것이며 이러한 중국의 입장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