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 V50씽큐, 미국 시장 출시…한국과 달리 매끈한 뒷면 강조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지난 31일 미국에 출시된 'V50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지난 31일 미국에 출시된 'V50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첫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V50씽큐’를 미국 시장에 내놨다. 5G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교체 수요를 스마트폰 사업을 다시 일으킬 디딤돌로 삼겠다는 게 LG전자의 전략이다. 일단 국내에선 지난달 10일 출시 이후 약 20일 만에 판매량이 17만대를 넘어섰다. 이전 제품인 V40에 비해 3배가량 많은 수준이다.
 
2일 LG전자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이동통신업체 스프린트를 통해 V50씽큐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애틀랜타ㆍ캔자스시티ㆍ댈러스ㆍ휴스턴부터 시작해 시카고ㆍ로스앤젤레스(LA)ㆍ뉴욕ㆍ피닉스ㆍ워싱턴 D. C 등 스프린트의 5G 네트워크가 구축되는 9개 도시에 순차 공급하기로 했다.
 
스프린트와 미국 9개 도시에 순차 공급 
미국에 판매되는 V50씽큐는 한국과 다른 점이 있다. V50씽큐 미국 판매분에는 듀얼 스크린이 제외됐기 때문이다. 듀얼 스크린이 없는 대신 이른바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부분)가 없는 매끈한 뒷면을 강조했다. 미 IT매체 BGR은 V50씽큐를 놓고 “엄청난 카메라를 세 개 갖췄지만 카툭튀 없이 매끈한 후면을 자랑한다”고 평가했다.
 
V50의 이런 카툭튀 없는 디자인은 애플 아이폰, 삼성 갤럭시와 차별화되는 점이다. 퀄컴의 최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 855’, 5G 모뎀칩 ‘X50 5G’을 탑재해 데이터 처리속도가 빠른 것도 장점으로 내세우는 부분이다. 또 4000밀리암페어(mAh) 대용량 배터리와 최대 2.7배 커진 방열 시스템 ‘쿨링 파이프’를 탑재했다. LG 스마트폰이 그간 경쟁 상품 대비 약점으로 꼽혔던 발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이다.  
 
카툭튀 없는 매끈한 뒷면 강조 
LG전자 관계자는 “스프린트와 핀란드 모바일게임 스트리밍 기업 ‘해치’가 협업해 고객들에게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는 등 미국 현지 사업자들이 5G 콘텐트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V50씽큐의 탁월한 멀티미디어 성능이 미국 소비자로부터 빠르게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V50씽큐를 미국에 판매하는 현지 통신업체 스프린트는 현지 4위 업체이지만, 3위인 T모바일과 현재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 합병 땐 가입자 수 기준 점유율이 29% 수준으로 올라 1위 버라이즌(35%), 2위 AT&T(33%)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가 된다.  
 
관련기사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LG전자는 스위스 국영통신업체 스위스콤을 통해 V50을 출시한다. 이어 이탈리아ㆍ영국ㆍ스페인 등 5G 이동통신이 조만간 구축될 국가에서도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연모 LG전자 MC사업본부 단말사업부장 전무는 “최고 수준의 성능과 안정성을 갖춘 V50 씽큐를 앞세워 새로운 모멘텀을 맞은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