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하와 함께 증강현실로 춤을…LG유플, 세계 최초 4K AR 콘텐트 제작에 100억 투자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아리랑 TV 건물 내 위치한 ‘유플러스 AR 스튜디오’. 사방이 녹색인 공간에서 한 모델이 가수 청하의 ‘벌써 12시’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 췄다. 스튜디오 내부에는 4K(800만 화소급 초고화질)로 촬영하는 카메라 30대가 모델의 움직임을 360도로 촬영했다. 이렇게 촬영된 영상은 45대의 전용 서버로 전송된다. LG유플러스가 AR 콘텐트를 제작하는 모습을 시연한 장면이다.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U+AR 스튜디오에서 한 모델이 세계 최초 4K화질의 360도 AR콘텐트를 제작하는 과정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U+AR 스튜디오에서 한 모델이 세계 최초 4K화질의 360도 AR콘텐트를 제작하는 과정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은 이날 실제 청하를 대상으로 촬영한 AR 콘텐트도 공개했다. 콘텐트 이용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청하와 함께 춤을 추고 춤춘 영상을 녹화해 SNS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김준형 5G 서비스추진그룹장은 “유플러스 AR 스튜디오는 4K 화질의 영상으로 만든 AR 콘텐트를 제작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스튜디오”라고 강조했다.  
 
청하 춤추는 장면 손가락, 머리카락까지 정밀하게 
 4K AR 영상은 5세대(G) 이동통신을 통해 누릴 수 있는 핵심 콘텐트 중 하나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보통 1분가량의 4K AR 영상의 데이터양은 160GB(기가바이트)에 달한다. 이를 600MB(메가바이트) 수준으로 압축해서 스마트폰을 통해 전달한다. 이 때문에 5G 통신이 아니면 전송이 불가능하다는 게 LG유플러스 측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스타의 얼굴 표정과 손가락, 머리카락까지 선명하게 표현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으려면 5G 네트워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AR 스튜디오 1호점에 이어 연내 2호점을 오픈한다. 이렇게 4K AR 영상을 제작하는 데만 올 한해 100억원을 쏟아부을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750여편인 AR 콘텐트를 연말에 1500편까지 배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측에 따르면 기존 유플러스 AR 플랫폼에서 청하 등 K팝 아이돌 스타 등과 함께 영상이나 사진을 찍는 콘텐트는 전체 콘텐트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유플러스 관계자는 “상반기에 아이돌 중심의 콘텐트를 제작한 것이 5G의 조기 확산에 주효했다고 판단했다”며 “하반기에는 다양한 분야로 AR 콘텐트를 확대해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5G 가입자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스타 콘텐트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키즈 콘텐트 ▶5G 주 고객인 3040 세대를 위한 스포츠 장르 등으로 AR 콘텐트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