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 ‘민경욱 골든타임 3분’ 발언…“대변인까지 민심 헤집어”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일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참사를 두고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이른바 ‘골든타임 3분’ 발언이 논란을 빚자 “부끄러운 과거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헝가리 유람선 참사로 온 나라가 비탄에 빠진 가운데 민 대변인이 ‘골든타임은 3분’이라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정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한국당이 연이은 망언과 실언으로 국민께 고통과 상처를 주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당의 대변인까지 국민의 마음을 헤집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민 대변인은 온 국민이 애통한 마음으로 헝가리 유람선 참사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라며 “모든 희생자와 실종자 그리고 그 가족 전원이 고국으로 무사히 돌아오실 때까지 매분 매초가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의 무능한 대처 못지않게 국민께 상처가 된 것은 국민의 비통한 마음과는 한참 동떨어진 정권의 태도였다. 어째서 부끄러운 과거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는가”라며 “한국당과 민 대변인은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사과하고 모든 분의 무사 귀환을 위한 정부·여당의 노력에 협력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범계 의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골든타임은 3분? 그래서 구조는 (하나 마나?)”라며 “민 의원은 무엇이 사람들로 하여금 공분을 일으키는 지를 모를 것이다. 그는 자신을 향한 정서를 읽기에는 자신이 이미 감정의 용광로에 깊이 빠져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누구도 다뉴브강의 슬픈 얘기를 차마 꺼내기 어려운 때 그는 문 대통령에 대한 감정을 배설하기 위해 3분을 끄집어냈다”며 “재미있는 건 한국당 의원들이 막말로 막말을 덮는 진풍경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마치, 박근혜의 농단이 농단에 의해 뒤덮여 지듯이”라고 덧붙였다.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앞서 민 대변인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고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