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챔피언스리그] 손흥민, 마지막까지 태극기에 반응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직후 태극기를 흔드는 한국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마드리드=백종현 기자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직후 태극기를 흔드는 한국 팬들에게 인사하는 손흥민. 마드리드=백종현 기자

 
아쉬운 결과였지만 손흥민(27ㆍ토트넘)은 마지막까지 프로 정신을 잊지 않았다.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을 일일히 둘러보며 생애 첫 번째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도전을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 폴리타노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상대팀 리버풀에 0-2로 패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수비진이 채 전열을 가다듬기도 전인 전반 2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내주며 일찌감치 흔들린 게 패배로 이어졌다. 후반 들어 토트넘이 공격적인 선수 교체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후반 43분 리버풀의 교체 공격수 디보크 오리기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며 무너졌다.
 
토트넘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주포 해리 케인이 경기 내내 부진해 부담감이 더 커진 가운데, 과감한 돌파와 날카로운 슈팅을 잇달아 선보이며 만회골을 위해 최선을 다 했다.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친 뒤 머리를 감싸안으며 아쉬워하는 손흥민(가운데). [AP=연합뉴스]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친 뒤 머리를 감싸안으며 아쉬워하는 손흥민(가운데). [AP=연합뉴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직후 리버풀 선수들이 관중들과 함께 환호하는 사이, 손흥민은 한참을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며 준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앞서 “더 이상 울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했지만, 유럽 정상에 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친 아쉬움을 떨치긴 쉽지 않아 보였다.
 
몸을 일으킨 손흥민은 그라운드 주변을 천천히 거닐며 마음을 달랬다. 경기 결과에 실망한 토트넘 팬 대다수가 경기장을 빠져나간 가운데, 관중석 곳곳에서 한국 팬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마지막까지 손흥민을 격려했다.
 
손흥민의 몸은 자연스럽게 태극기를 향했다. 한참 동안 태극기를 응시하며 마음을 가다듬은 뒤 가볍게 박수를 치는 듯한 동작을 취하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리버풀이 우승 축하 세리머니를 펼치는 내내 손흥민의 '메트로 폴리타노 산보'는 계속됐다.   
 
경기 후 유럽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토트넘 공격을 이끈 손흥민에게 평점 6.6점을 줬다. 이날 출전한 토트넘 공격수 중 가장 높은 점수다. 리버풀의 결승골 주인공 모하메드 살라(6.8점)와 대동소이한 점수이기도 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