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女골퍼 비하? 이정은6, US오픈 우승경쟁 돌입...2타 차 6위

이정은은 버디 3,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3라운드 연속 언더파를 쳤다. [AFP=연합뉴스]

이정은은 버디 3,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3라운드 연속 언더파를 쳤다. [AFP=연합뉴스]

이정은6이 2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 클럽 오브 찰스턴에서 벌어진 US 여자 오픈 3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5언더파로 7언더파 선두 셀린 부티에, 류유에 2타 차 6위다.  
 
유소연이 3언더파 공동 9위다. 선두권 선수들의 경험이 많지 않아 역전 우승 가능성이 더 높다. 한국의 박성현과 김세영, 고진영도 역전 가시권인 2언더파에 모여 있다. 3라운드에서 고진영은 2타를 줄였고, 박성현은 이븐파였으며 김세영은 한 타를 잃었다. 이정은(5)과 최운정은 이븐파 공동 22위다. 박인비는 4타를 잃어 2오버파 공동 35위로 밀렸다.  
 
이번 US여자오픈은 대회 직전 터진 한국 여자 골퍼 비하 발언으로 뜨거웠다. 타이거 우즈의 전 코치인 행크헤이니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자신의 PGA투어 라디오에서 US여자오픈에 관한 전망을 얘기하면서 “나는 한국인의 우승을 예상하겠다. 누구인지는 말할 수 없다. LPGA 투어에 여섯 명 정도?”라고 했다가 “아니다.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씨다. 성은 말할 수 있더라도 이름은 말할 수 없다”고 했다.  
 
함께 방송한 스티브 존슨은 “(한국인들은) 이름이 똑같아서 이름에 번호를 붙이기도 한다. 이씨가 많아서 1번, 2번 3번 식으로 번호를 붙인다. 그중 한 명이 리더보드에 올라왔고 이름이 이씨 6번이었다”고 했다.  
 
박성현. 3라운드에서 버디 2, 보기 2로 이븐파를 쳤다. 파 5홀에서 1타 밖에 줄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AP]

박성현. 3라운드에서 버디 2, 보기 2로 이븐파를 쳤다. 파 5홀에서 1타 밖에 줄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AP]

미셸 위 등이 인종, 여성 비하 발언이라 반발했고, 헤이니는 방송 출연 정지를 당했다. 타이거 우즈는 “징계를 받을 만하다”고 했다.  
 
행크 헤이니의 발언은 이름에 6자를 붙이는 이정은6을 두고 한 말로 보인다. 이정은6은 마치 복수를 하려는 듯 멋진 경기를 하고 있다. 
 
이정은은 3라운드에서 통계상 롱게임은 거의 완벽했다. 페어웨이를 놓친 홀은 하나, 평균 드라이브샷 거리는 255야드였다. 그린 적중률은 94%였다. 
 
그러나 점수를 많이 줄이지는 못했다. 그린에서 퍼트가 33개로 좀 많았다. 짧은 퍼트를 몇 차례 놓쳤다.   
 
이정은은 "전반에는 버디 찬스가 많았지만 퍼트가 안 떨어졌다. 그러나 후반에 버디 2개로 마무리해서 만족한다. 샷감은 처음에는 좋았지만 후반 긴장하면서 리듬이 빨라졌다. 두 타 차이는 특히 이 대회에서는 뒤집을 수 있는 차이"라고 JTBC골프에 말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