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황교안에 돌직구 “공안검사는 독재정권 하수인”

박원순 서울시장(左),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左),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 “공안검사가 독재에 저항하고 인권을 변호했던 인권변호사 출신 우리 대통령에게 독재라고 말하는 게 이해가 가는 시추에이션이냐”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팟캐스트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황 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법무장관이고 총리였다”며 “박근혜 정권이 어떤 정권이었나. 여러 국정농단으로 말미암아 국민으로부터 최초로 탄핵받아서 그만둔 사람이다. 그런 곳에서 2인자 노릇을 하고 법을 집행한 사람”이라며 황 대표를 비난했다.
 
이어 “그러니까 그 사람은 적어도 공당의 대표로 나서려고 하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식으로 사과하고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김정은의) 대변인질을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아무리 여야가 서로 경쟁하고 때로는 비판한다 하더라도 서로 함께 지켜야 할 금도가 있는데 그건 좀 아니었다”며 “그렇게 적반하장으로 나오니까 더 본인의 과거를 들추게 되는 그런 계기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당시 참석했던 국무회의에 관해선 “내가 누리 예산과 관련해 대통령과 시도지사들, 교육감들 다 모아서 토론 한번 해보자고 (제안)했는데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 나 보고 삿대질하면서 고래고래 막 고함치고 그랬다. 그 양반 몇달 있다가 감옥 갔다"며 "저 보고 ‘스나이퍼 박’이라고 하더라. 내 앞에 얼쩡거리는 사람들은 다 가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에 황교안 대표가 광화문광장에서 많이 왔다 갔다 하셨다”고 하자 박 시장은 “네. 조금만 기다려 보십시오”라며 뼈 있는 농담을 했다.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에 불법천막을 설치한 대한애국당에 대해서는 “대한애국당이 여기에 와서 굉장히 횡포를 부린다. 광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괴롭히고 특히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언어폭력도 한다. 서울시청으로 '이렇게 내버려 둘 거냐'고 민원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그런데 저희가 집행을 잘못하다가 사고 나면 안 되니까”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