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푹 쉬어도 피곤···WHO 인정한 '번아웃증후군' 증상 보니

일 중독 한국인의 슬픈 자화상 ‘번아웃증후군’ [고대구로병원]

일 중독 한국인의 슬픈 자화상 ‘번아웃증후군’ [고대구로병원]

지난 28일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의결된 제11차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11)은 만성적 직장 스트레스 증후군인 ‘번아웃 증후군’을 직업 관련 증상의 하나로 분류했다. 의학적 질병은 아니지만 ‘건강상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으로 판단한 것이다.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서 직장인 49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5.1%가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직장인들에겐 흔한 증상이지만 가볍게 여기면 일상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일의 효율성을 떨어트릴 뿐 아니라 과로사나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윤현철 고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도움말로 번아웃 증후군의 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봤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번아웃(burn out)은 사전적으로 에너지를 소진하다, 다 타다, 가열돼 고장이 난다는 의미다. 번아웃 증후군이란 지나치게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신체적, 정신적 피로감을 느끼면서 무기력해지는 증상을 말한다.  
번아웃 증후군은 ▲기력이 없고 쇠약해진 느낌이 든다 ▲쉽게 짜증 나고 노여움이 솟는다 ▲만성적인 감기, 요통, 두통과 같은 증상에 시달린다 ▲감정의 소진이 심해 우울하다는 감정을 느낀다 ▲업무량이 지나치게 많아진 것 같고 예전과 달리 열정이 사라졌다 ▲잠을 자도 피로가 누적되는 것 같고 이전보다 더 빨리 더 쉽게 지치는 것 같다 ▲속이 텅 빈 것 같고 일과 자기 자신, 인생에 대한 회의감이 든다 등의 증상을 느낀다면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윤현철 교수는 “번아웃 증후군은 시간에 쫓겨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 사회에서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증상이다. 그런데 주변에 말을 못하고 혼자 끙끙 앓다가 힘에 겨워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번아웃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가장 중요한 건 적당한 일, 적당한 휴식, 적당한 취미활동을 하는 것이다. 격무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에게 쉽지 않은 일이지만 일 생각은 일터에서만 하고,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위해 노력하고, 술과 담배는 멀리하는 게 좋다. 일 이외에 다른 관심사를 가지는 게 좋다. 그렇지 않으면 밤낮없이 일 생각을 하게 되고 실제 출근해 있는 시간보다 더 지치게 되기 때문이다. 누구나 생각하는 뻔한 이야기지만, 실천이 어렵다. 모두가 하는 일이 다르고 처한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나만의 쉬는 방식’을 만드는 게 좋다.  
윤 교수는 “틈틈이 여유를 갖고 편안한 대화, 운동, 여가활동 등을 통한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게 번아웃 증후군 극복에 도움이 된다. 증상 수준이 업무가 불가능할 정도이거나, 장기간 지속될 경우 전문가를 찾아 상담 및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증상이 심하다고 생각되면 정신건강의학과에 방문한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는 증상에 따라 맞춤형 치료가 이루어진다.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과도한 음주, 우울, 불면, 불안 등 동반 증상에 대한 약물치료나 심리치료를 병행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