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초의 외침 ‘녹두꽃’ 역사적 순간 맞이한다



 
민초들이 주인공이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든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다만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의 일대기가 아닌, 실제 인물과 허구 인물들을 절묘하게 엮어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주인공이 민초인 만큼 ‘녹두꽃’은 민초들의 열망에 주목한다. 산 자가 죽은 자를 부러워했던, 좌절로 얼룩졌던 125년 전 조선. 왜 민초들이 떨치고 일어서야 했는지, 그들이 제 목숨까지 내던져가며 그토록 원했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그들의 외침을 처절하게 들려준다.

이에 1일 오늘 방송되는 ‘녹두꽃’ 23~24회는 매우 의미 있는 회차라고 할 수 있다. 녹두장군 전봉준이 민초들의 새 세상을 향한 의지가 고스란히 담긴 폐정개혁안을 들고 전라도관찰사 김학진(남문철)에게 화약을 제안했다. 역사적 순간이 아니라 할 수 없다.

‘녹두꽃’ 제작진은 역사적 순간 ‘전주화약’ 현장이 담긴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전봉준은 뜨거운 민초들의 열망을 온몸으로 품은 채 단상에 올라섰다. 그의 앞에는 전라도 관찰사 김학진(남문철 분)이 서 있다. 권력자가 위에서, 아래의 민초를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대등하게 마주선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사람까지 울컥하게 만든다.

이와 함께 눈길을 끄는 것은 송자인(한예리)의 존재다. 앞선 방송에서 송자인은 아버지 송봉길(박지일), 최덕기(김상호)의 목숨을 걸고 전봉준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전봉준은 이 거래를 받아들여 송자인에게 전주 화약의 징검다리 역할을 요청했다. 때문에 전봉준과 김학진 사이에 송자인이 선 것이다. 여성으로서, 상인으로서 이 자리에 섰다는 것은 주체적인 여성으로서 송자인 캐릭터의 특별함이 오롯이 느껴진다.

하지만 앞서 전주 화약을 반대한 홍계훈(윤서현)은 백이현(윤시윤)에게 전봉준의 저격을 명령했다. 백이현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이 결정이 전주 화약이라는 역사적 순간과 어떻게 맞물릴지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