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초계기 갈등’ 이후 8개월 만에…한·일 국방장관 회담 개최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제18차 아시아안보정상회의와 별도로 열린 장관급 원탁회의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제18차 아시아안보정상회의와 별도로 열린 장관급 원탁회의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해 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하고 양국의 냉각된 국방교류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 국방장관이 직접 만난 것은 지난해 ‘초계기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양국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일단 대화와 교류 정상화의 단초는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회담은 샹그릴라 호텔에서 오후 2시30분부터 3시10분까지 40분가량 진행됐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이와야 방위상과 회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조금 전에 일본 방위상과 같이 한·일 국방협력과 관련해서 좋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일본과 한국은 초계기 근접 위협 비행과 관련해 허심탄회하게 솔직한 의견을 나눴다”며 “양국이 긴밀하게 잘 협력하면서 앞으로 향후에는 이런 일들이 재발되지 않도록 발전시켜나가자고 하는 데 의견을 일치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인접한 우방국으로서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일어나는 모든 문제들에 대해서 긴밀하게 협조하고 공조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같이 협력하면서 발전시켜 나가자고 하는 데 좋은 의견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관계가 개선될 수 있도록 하는 데 대해서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 장관은 ‘일본 측이 저공위협 비행을 인정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가지 사안에 대해서 솔직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며 “그 부분이 잘되고 못되고 이런 것을 떠나서 앞으로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또 “(초계기 논란은) 마무리가 됐다기보다 많은 의견을 교환했고 앞으로 그런 일들이 재발되지 않도록 계속해서 실무적으로 잘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 의견을 일치시켰다”고 강조했다.
 
한·일 국방장관 회담은 지난해 10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를 계기로 연 것이 마지막이다. 이후 지난해 10월 일본이 해상자위대 호위함 욱일기 게양 문제로 제주 국제관함식에 불참하고, 이어 12월 ‘초계기 갈등’이 불거지면서 양국 군사 교류와 협력 관계는 악화일로를 걸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1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에서 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열고 냉각된 국방교류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1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에서 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열고 냉각된 국방교류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회)에서 ‘한반도 안보와 다음 단계’를 주제로 본회의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회)에서 ‘한반도 안보와 다음 단계’를 주제로 본회의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