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웃집男에게 3년간 '달걀 테러' 당한 할머니 집에 가보니…"

[보배드림]

[보배드림]

3년간 건너편 집 남성에게 '달걀 테러'를 당해온 할머니의 집에 한 네티즌이 방문한 뒤 후기 글을 남겨 화제다. 이 네티즌 A씨는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직접 현장을 방문해보니 그간 할머님께서 받으신 고통이 생각나 정말 마음이 아팠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달걀 테러 할머님댁 방문 후기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다녀왔다. 직접 현장을 방문해보니 그간 할머님께서 받으신 고통이 생각나 정말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A씨가 공개한 할머니 주거지 사진에는 창문에 달걀이 터진 흔적이 있었다. 주차장에는 페인트로 칠한 낙서도 빼곡했다. 이 낙서는 할머니가 달걀이 날아온 장소를 기억하기 위해 그린 것이다.
 
A씨는 "얼마나 많은 테러가 있었는지 보여주는 사진"이라며 "분노가 치밀었다"고 했다. 낙서 옆에 날짜가 적혀 있는 것에 대해서는 "할머님께서 테러를 당한 날을 증거로 적어둔 것 같다"면서 "지난 23일까지 테러를 당하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보배드림]

[보배드림]

이웃의 호소문도 붙어있었다. 공개된 호소문에는 '건너편에 사는 젊은 남자가 2017년 부터 2019년 현재까지 (할머니를) 너무 많이 괴롭힌 걸 보니 할머니가 너무 딱하게 보입니다'라며 '동네 주민 여러분, 할머니에게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적혀 있다.
 
A씨는 "더는 이렇게 노약자를 괴롭히는 일들이 생기지 않으면 좋겠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할머니를 괴롭힌 남성에게) 강력한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2시간 동안 기다렸는데 결국 할머님을 뵙지 못했다. 비싸고 좋은 건 아니지만 마음의 표시라도 하고 싶어 몇 번 망설이다 두고 왔다"며 쪽지와 선물을 두고 왔다고 덧붙였다.
[보배드림]

[보배드림]

 
할머니의 사연은 지난달 24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소개하며 화제가 됐다. 할머니는 평소 바닥에 페인트를 칠하거나 소리를 지르는 행동을 해 동네 주민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할머니는 누군가에게 3년간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다. 제작진이 사건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건너편에 사는 남성이 할머니에게 달걀과 오물을 던지고 성적 농담까지 한 사실이 밝혀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