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김정은 "일본새가 정말 틀려먹었다" 간부들에게 소리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현지지도 하고 있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현지지도 하고 있다.[조선중앙통신]

지난달 단거리 미사일 발사 참관 후 2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근로단체부와 자강도 도내 간부들을 강하게 질타했다고 1일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자강도 내 공장들을 시찰하는 과정에서 건설된 지 52년만인 2016년 리모델링을 한 자강도 강계시의 '배움의 천릿길 학생소년궁전'을 찾아 여러 소조실을 둘러보고 운영 실태 전반도 파악했다. 김 위원장의 시찰 시점은 언급되지 않았다.
 
북한의 학생소년궁전은 초중고 학생들이 방과 후 과학과 예체능 중심의 과외 교육을 받는 영재교육기관으로 평양과 지방의 주요 도시에 설립돼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현지지도 중이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현지지도 중이다. [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이곳을 내내 시공과 시설관리 운영 등 전반에 대해 불만을 쏟아내며 간부들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체육관을 표준 규격대로 건설하지 않고 어리짐작으로 해놓았으며 탁구소조실에는 좁은 방안에 탁구판들을 들여놓았다"며고 지적했다 .또 "설계를 망탕, 주인답게 하지 않았다"며 "설계부문에서 밤낮 '선 편리성'의 원칙을 구현한다고 말은 많이 하는데 형식주의, 날림식이 농후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불과 3년 전에 건설한 건물이 10년도 더 쓴 건물처럼 한심하지 그지없다"며 "샤워장에 물이 나오지 않고, 수도꼭지도 떨어져 나가고, 조명도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은데도 그대로 놔두고 관심을 전혀 갖지 않는 간부들의 '일본새'(일하는 모양세)가 정말 틀려먹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기계종합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기계종합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이어 "기분이 좋지 않다. 대단히 실망하게 된다. 일꾼들이 당의 방침을 집행했다는 흉내나 내면서 일을 거충다짐식(겉으로 대충)으로 하고 있다"면서 "지금 제일 걸린 문제는 바로 일꾼(간부)들의 사상관점에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동당 근로단체부'를 찍어서 언급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과외 교육 교양 부문에 대한 정책적 지도를 잘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동맹 중앙 및 지방 조직도 질책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엄하게 지적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해 비판의 강도가 예사롭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그는 다른 도들에서 진행 중인 궁전 리모델링 공사에서도 강계시와 같은 편향이 나타나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라고 지시를 하고는 궁전 소조원들의 공연을 관람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현지지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을 현지지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