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관세폭탄’ 예고한 트럼프 “멕시코, 불법이민 문제 해결할 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불법 이민자 문제 해결을 위해 멕시코에 관세 부과 카드를 꺼내기로 한 것에 관해 “멕시코가 마침내 해야 할 일을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는 수십년간 미국을 이용해왔다. 멕시코는 수십년간 미국으로부터 많은 돈을 벌어들였다”며 “그들은 이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관세가 오르면 관세를 지불하지 않기 위해 기업들은 우리 자동차 산업의 30%를 가져간 멕시코를 떠나 미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관세는 불법 이민자 문제뿐 아니라 마약 유입 중단에 관한 것도 있다”며 “미국으로 들어오는 대부분의 마약은 멕시코와 남부 국경을 통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경한 이민정책에 반대하는 민주당을 겨냥해 “민주당은 빠르고 쉬운 해결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민주당은 범죄와 같은 개방된 국경을 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0일 멕시코가 불법 이민자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모든 멕시코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5%에서 최대 25%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미국은 우선 6월 10일부터 모든 멕시코산 수입품에 5% 관세를 적용하기로 했다. 단 멕시코가 불법 이민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한다면 관세율은 달라질 수 있다.  
 
멕시코가 불법 이민자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면 관세율을 7월 1일 10%, 8월 1일 15%, 9월 1일 20%, 10월 1일부터는 25%까지 올리겠다는 방침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