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기 “김정은이 문재인보다 낫다” 민주당 “국민에게 사죄하고 제명하라”

정용기. [뉴시스]

정용기. [뉴시스]

자유한국당 정용기(사진) 정책위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야만성에 몸서리가 쳐지기도 했지만 그런 야만성· 불법성·비인간성 같은 부분을 뺀다면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발언”
황 대표 “과한 측면 있어 송구”

정 의장의 발언은 31일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당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한의 김영철 숙청, 김혁철 처형설을 거론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정 의장은 “지도자로서 조직과 국가를 이끌어가려면 신상필벌을 분명히 해야 한다. (김 위원장은) 잘못하니까 책임을 묻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문 대통령은) 지금 남북관계나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대일·대미 관계 모두 엉망진창이 됐는데도 아무 책임도 묻지 않고 오히려 힘없는 외교부 참사관 한 명만 파면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태에 대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와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누가 저쪽(북한)처럼 처형하라고 하느냐. 처형이 아니라 책임은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오죽하면 제가 책임을 묻는 면에선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보다는 낫다고 얘기했겠느냐”고 재차 강조했다.
 
정 의장의 발언 도중 참석자들 사이에선 웅성대는 반응이 나왔다. 일부는 “옳소!”라고 외치기도 했지만 일부는 심각한 표정으로 무대를 바라봤다. 한 당직자는 “정 의장이 왜 저런 소리를 했는지 모르겠다. 큰일 났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헝가리 유람선 사고 대책으로 여념이 없는 대통령을 이렇게 저열한 방식으로 공격해야 직성이 풀리느냐. 자극적이고 몰지각한 언어로 대통령을 욕보여야만 야당의 할 일을 하는 것이냐”며 “정 의장은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하고 한국당은 정 의장을 제명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발언”이라며 “‘막말 배설당’으로 전락한 한국당은 자진 해산이 답”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남북관계를 아예 파탄 내려고 작정한 게 틀림없다”며 정 의장 사퇴를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 의장은 “내가 김 위원장을 찬양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문 대통령이 잘해주길 바라는 마음에 역설적인 얘기를 한 것일 뿐”라고 해명했다. 황교안 대표도 연석회의 중 기자들과 만나 “정 의장의 발언 취지는 ‘우리 정부가 책임감 있게 잘못한 사람은 적절하게 조치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하지만 부적절하고 과한 측면이 있었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천안=김준영·임성빈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