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단성폭행' 가수 최종훈 구속적부심 기각…구속 유지

가수 최종훈. [뉴스1]

가수 최종훈. [뉴스1]

집단성폭행 혐의를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29)이 불구속 상태로 수사받게 해달라며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부는 31일 최종훈의 구속적부심사 결과 구속이 정당하다고 판단해 구속적부심을 기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9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최종훈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최종훈은 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았다. 
 
최종훈 측은 구속 20일 만인 지난 29일 구속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구속적부심사를 청구했다.  
 
최종훈은 가수 정준영 등과 함께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같은해 3월 대구에서 각각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최종훈은 불법 촬영물과 음란물 등을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등이 함께 있는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또 음주운전에 적발되자 경찰에게 뇌물을 주며 관련 보도를 무마하려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