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콘' 김원효·이현정, 다시 돌아온 '이런 사이다'


김원효와 이현정이 야구장에서 손을 꽉 붙잡고 말다툼을 벌인다.

6월 2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김원효와 이현정이 홈런볼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두고 핵폭탄급 언변으로 승부를 벌인다.

‘이런 사이다’는 김원효와 이현정이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많은 양의 대사와 쫀쫀한 호흡을 자랑하며 신랄한 언쟁을 벌이는 코너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개콘 무대에 돌아와 전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원효와 이현정이 야구장에서 이대호의 홈런볼을 두고 말다툼을 벌인다. 두 사람은 홈런볼을 두고 누가 먼저 잡았는지 설전을 펼친다. 두 사람은 야구공을 가져가야만 하는 각자의 숨겨진(?) 사연으로 관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두 사람은 야구공의 주인을 정하기 위한 특단의 방법을 정하는 도중에도 멈추지 않고 자기주장을 앞세운다. 여기에 두 사람의 입을 다물게 만든 충격적인 반전이 발생해 웃음을 안긴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