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에 문 연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의 모든 것

인천국제공항 1·2 수화물 수취지역에 31일부터 입국장 면세점이 영업을 시작한다. 개당 600달러를 초과하는 품목과 담배, 검역제한 물품은 판매하지 않는다. 내국인이 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총액 한도는 기존 3000달러에서 3600달러로 늘었다. 그러나 국내 반입 제품에 대한 면세는 600달러가 한도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국산품을 구매하면 국산품 구매가격이 면세 범위에서 우선 공제된다. 장진영 기자

인천국제공항 1·2 수화물 수취지역에 31일부터 입국장 면세점이 영업을 시작한다. 개당 600달러를 초과하는 품목과 담배, 검역제한 물품은 판매하지 않는다. 내국인이 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총액 한도는 기존 3000달러에서 3600달러로 늘었다. 그러나 국내 반입 제품에 대한 면세는 600달러가 한도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국산품을 구매하면 국산품 구매가격이 면세 범위에서 우선 공제된다. 장진영 기자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ㆍ2 터미널에서 31일 오후 2시부터 영업을 시작했다. 입국장 면세점은 여객 흐름 등을 고려해 제1 여객터미널에 2곳(에스엠면세점), 제2 여객터미널 1곳(엔타스 듀티프리) 등 총 3개 매장이 운영된다. 
 
31일 오전 열린 개막식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입국장 면세점은 규제 개혁의 결과”라며 “해외 소비를 국내로 전환해 국제수지가 약 347억원 개선되고, 국내 600여 개 직간접적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입국장 면세점이 문을 열면서 출국 때 구매한 면세품을 여행 기간 내내 휴대해야 했던 해외 여행객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앞으로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할 해외 여행객을 위한 궁금증을 문답 형식으로 풀었다.
 
입국장 면세점은 어디에 있나.
 
"입국심사를 마친 뒤 수하물 찾는 곳에 있다. 제1 터미널은 수하물 찾는 곳 동편과 서편에, 2 터미널엔 수하물 찾는 곳 중앙에 있다.”
 
입국장 면세점에 있는 전자담배 판매대. 이 곳에서 담배는 판매하지 않지만 전자제품으로 분류된 전자담배 기계는 구입할 수 있다. [곽재민 기자]

입국장 면세점에 있는 전자담배 판매대. 이 곳에서 담배는 판매하지 않지만 전자제품으로 분류된 전자담배 기계는 구입할 수 있다. [곽재민 기자]

 
입국장 면세점에서 무엇을 살 수 있나.
 
“입국장 면세점에선 ▶향수와 화장품 ▶주류 ▶포장 식품▶피혁제품 ▶기념품 ▶패션 제품 ▶스포츠용품 ▶완구류와 유아용품 ▶전자제품 ▶음반 등을 판매한다. 다만 담배를 비롯해 과일과 축산가공품 등 검역 대상 물품은 판매하지 않는다. 담배의 경우 면세가격과 시중 가격 차이가 커 국내 시장에 혼란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전자제품으로 분류된 전자담배 기계는 구매할 수 있다.”
 
 명품 브랜드도 있을까.
 
“고가인 명품 브랜드 제품은 없다. 구매 한도가 600달러이기 때문에 600달러 초과 상품을 판매하지 않는다. 명품 브랜드는 출국장 면세점이나 시내 면세점에서 사야 한다. 가장 비싼 물건은 골프채로 599달러다.”  
 
손님 맞이 준비를 끝낸 입국장 면세점. [곽재민 기자]

손님 맞이 준비를 끝낸 입국장 면세점. [곽재민 기자]

 
  입국장 면세점 구매 한도는.
 
“600달러다. 입국장 면세점이 생기면서 해외 여행객의 면세점 구매 한도도 기존 3000달러에서 3600달러로 늘었다.”
 
 면세 한도도 늘었나.
 
“면세 한도는 기존과 같은 600달러다. 예를 들어 출국 전 출국장 면세점에서 600달러어치 물건을 사고 입국장 면세점에서 300달러짜리 물품을 구매하면 총 900달러를 면세점에서 산 것으로 계산된다. 이 중 600달러를 제외한 300달러에 대한 세금은 내야 한다. 술과 담배, 향수는 별도 관세가 부과되므로 600달러 한도와 상관없이 술은 1ℓㆍ400달러 이하, 담배는 200개비 이내, 향수는 60㎖ 이하인 경우 면세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산 물건을 가방에 넣고 나오면 세금을 피할 수 있지 않나.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매한 물건은 투명봉투에 밀봉된다. 이 봉투를 가방에 넣거나 숨기면 탈세 의심을 받을 수 있다. 사복을 입은 세관 직원이 입국장 면세점 곳곳에 배치된다.”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입국장 면세점이 31일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인천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의 수하물 수취지역에 각각 에스엠면세점, 엔타스듀티프리가 31일 오후 2시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 문을 연다. 제1터미널 면세점은 동편과 서편에 한 개씩 총 380㎡(각 190㎡) 규모로, 2터미널 면세점(326㎡)보다 크다. 28일 오후 2터미널에서 입국장 개장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입국장 면세점이 31일부터 영업을 시작한다. 인천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의 수하물 수취지역에 각각 에스엠면세점, 엔타스듀티프리가 31일 오후 2시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 문을 연다. 제1터미널 면세점은 동편과 서편에 한 개씩 총 380㎡(각 190㎡) 규모로, 2터미널 면세점(326㎡)보다 크다. 28일 오후 2터미널에서 입국장 개장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면세 범위를 초과 구매해 자진 신고한다면.
 
“스스로 신고한 경우 15만원 한도로 관세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신고하지 않고 적발되면 40%의 가산세가 부과된다. 전례가 있어 2회 이상 적발되면 가산세는 60%로 늘어난다.”
 
 밤늦게 또는 새벽에 공항에 도착하면 어떻게 하나.
 
“입국장 면세점은 연중무휴 24시간 운영한다. 밤낮없이 비행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하기 때문이다. 출국장 면세점의 경우 구역에 따라 영업시간이 다르다.”
 
인천=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