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정찰기 2대 수도권 상공 이례적 동시 출현···"北 도발 경고"

30일 미국 공군의 전자 정찰기인 RC-135U 컴뱃센트가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 수행 중이었다고 에이크래프트 스폿이 밝혔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30일 미국 공군의 전자 정찰기인 RC-135U 컴뱃센트가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 수행 중이었다고 에이크래프트 스폿이 밝혔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미군의 전자 정찰기 2대가 지난 30일 이례적으로 동시에 비행했다.

 
31일 항공기 비행을 모니터링하는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 공군 소속 RC-135U컴뱃센트(Combat Sent)RC-135W 리벳조인트(Rivet Joint)가 서울 인근 수도권 상공에서 정찰 작전을 수생했다.
 
30일 미국 공군의 전자 정찰기인 RC-135W 리벳조인트가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 수행 중이었다고 에이크래프트 스폿이 밝혔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30일 미국 공군의 전자 정찰기인 RC-135W 리벳조인트가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 수행 중이었다고 에이크래프트 스폿이 밝혔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미군의 전자 정찰기 2대가 수도권 상공에 동시에 출현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이에 앞서 미 해군 소속 전자 정찰기인 EP-3E가 지난 25일27일 서울 등 수도권 일대를 날아다녔다. RC-135W는 지난 14, 16, 17일,  RC-135V는 12일 각각 한국을 찾았다.

 
북한이 지난 4일과 9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한 뒤 부쩍 한반도 비행이 늘어난 셈이다. 사실상 미군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에 상주하다시피 하고 있는 셈이다. 군 관계자는 “정확한 목적은 모르겠지만, 기존에 세운 계획에 따라 통상적 정찰을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미군이 이렇게 민감하게 나타나는 건 대북 감시태세 강화인 동시에 북한에 도발하지 말라는 경고라는 해석이 나온다.
 
RC-135U 컴뱃센트. 사진 미 공군

RC-135U 컴뱃센트. 사진 미 공군

 
RC-135 계열의 전자 정찰기는 모두 미 공군 제55 비행단 소속이다. 55 비행단은 정찰 전문 부대다. RC-135 컴뱃센트는 적 레이더의 전파를 잡아낸 뒤 적의 방공망을 분석한다. 미 공군은 현재 2대만 보유하고 있다.

 
RC-135W 리벳조인트. 사진 미 공군

RC-135W 리벳조인트. 사진 미 공군

 
RC-135V/W 리벳조인트는 신호정보뿐만 아니라 전자정보(ELIT), 통신정보(COMINT)를 공중에서 가로채 적의 위치를 알아내거나 적의 의도 또는 적의 위협적 활동을 미리 파악하는 게 임무다. 미 공군은 리벳조인트 17대를 운용하고 있다.

 
EP-3E는 미 해군의 전자 정찰기다. 지상과 공중의 모든 신호를 분석하는데, 미사일 발사의 전자신호나 핵실험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도 포착할 수 있다.
 
미국 해군의 전자 정찰기인 EP-3E. 사진 미 해군

미국 해군의 전자 정찰기인 EP-3E. 사진 미 해군

 
미국은 정찰위성이나 U-2 드래곤레이디(Dragon Lady) 등 고공 정찰기로 북한을 감시한다. 그러다 이상 징후를 발견하면 전자 정찰기를 투입하곤 했다. 미국은 지난달 일본 오키나와에 전자 정찰기 전력을 모은 적이 있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