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0일, 지정생존자' 대통령 권한대행 지진희, 혼란스러운 눈빛


‘60일, 지정생존자’가 대통령을 잃은 국가에서 살아남은 한 사람, 지진희의 ‘권한대행’ 포스터를 공개했다.

tvN 새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31일 공개된 ‘권한대행 포스터’ 속에서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지진희(박무진)와 ‘대통령을 잃은 국가, 살아남은 한 사람’이라는 강렬한 문구는 기대와 궁금증을 높인다.

대한민국 정부를 상징하는 황금색 봉황이 벽을 장식하고 있는 포스터 속 장소는, 바로 청와대 안 대통령 집무실.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비롯한 장관, 국회의원 등이 목숨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승계서열에 따라 60일간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지진희의 새로운 업무 공간이다. 하지만 자연스레 흐트러진 머리칼, 대학 로고가 그려진 후드와 편한 청바지 차림의 지진희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대통령 집무실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모습. 전대미문의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 이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청와대에 입성하게 된 박무진이 과연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호기심이 더해진다.

제작진은 “오늘(31일) 공개된 ‘권한대행 포스터’는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의지와 상관없이 대통령 집무실에 발을 들이게 된 박무진의 극적인 순간을 담아냈다. 캐릭터의 상황과 감정을 설득력 있게 연기하며 매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어온 지진희가 갑작스레 고민과 변화에 휩싸이게 된 박무진의 복잡한 심리를 눈빛 하나로 녹여냈다”며 “박무진이 대통령 권한대행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 오는 7월 1일 첫 방송에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