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2, 12월 8일 첫 내한공연 확정



 
록 밴드 ‘U2’가 오는 12월 첫 내한공연을 갖는다.
 
U2는 12월 8일 오후 7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첫 내한공연을 갖는다. 이번 공연은 지난 2017년에 열렸던 'The Joshua Tree(조슈아 트리 투어)'의 일환이자 연장 공연으로 진행된다. '조슈아 트리 투어'는 수많은 히트곡과 함께 2500만장 이상 판매되고 첫 그래미 수상을 기록한 U2의 대표작. 당시의 시대정신을 대변하는 음악이자 현재까지도 유수의 음악 전문지와 평론가들로부터 ‘최고의 앨범’으로 선정될 만큼 큰 울림을 전하는 걸작으로 손꼽힌다. 앨범 발매 3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슈아 트리 투어 2017’는 6개월간 51회 공연을 통해 270만 명 이상의 관중을 동원하면서 그 해 가장 성공한 투어로 꼽혔다.
 
이번 ‘조슈아 트리 투어 2019’는 11월 뉴질랜드를 시작으로 호주, 싱가포르, 일본, 한국 공연으로 이어지는데, 호주와 뉴질랜드는 2010년 ‘360° 투어’ 이후 첫 공연, 일본은 2006년 ‘버티고 투어’ 이후 첫 공연, 그리고 한국과 싱가포르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공연이 성사되면서 전 세계 음악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With or Without You’, ‘Where the Streets Have No Name’ 등 [The Joshua Tree] 앨범 수록곡 전부와 ‘One’, ‘Sunday Bloody Sunday', ‘New Year’s Day’, ‘Ultraviolet (Light My Way)’ 등 히트곡을 선사할 예정으로 U2의 대표곡을 라이브로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최초이자 최고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내한공연에는 화물 전세기 4대 분량, 50피트 카고 트럭 40대 분량의 글로벌 투어링 장비가 그대로 공수되는데, 가로 61미터, 세로 14미터 규모의 8K 해상도 LED 스크린을 이용한 초대형 무대와 내한공연 역사상 가장 많은 음향, 조명 장비를 사용해 국내 최대 규모이자 세계 최고 수준의 공연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97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된 U2는 보노(Bono, 보컬/리듬 기타)와 디 에지(The Edge, 리드 기타/키보드), 애덤 클레이턴(Adam Clayton, 베이스 기타), 래리 멀린 주니어(Larry Mullen Jr., 드럼/퍼커션) 등 원년 멤버 4명이 현재까지 함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전 세계 1억 8000만여 장의 앨범 판매고, 총 22회 그래미 수상,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8회, UK 앨범 차트 1위 10회 기록, 로큰롤 명예의 전당 헌액 등 음악적인 업적과 함께 다양한 사회적 이슈와 현안 해결을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진정한 음악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포스트 펑크를 기반으로 한 초기 앨범들과 일련의 라이브 투어를 통해 자신들만의 존재감을 드러낸 가운데 3집 'War'(1983)와 4집 'The Unforgettable Fire'(1984)가 연속해서 UK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면서 본격적인 성공 가도에 올랐다. 1985년 롤링 스톤 매거진은 ‘로큰롤 팬들에게 가장 중요한 어쩌면 유일한 밴드’라는 평과 함께 커버스토리로 이들을 소개하는 등 음악계의 주목이 쏠린 가운데 그 해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브 에이드(Live Aid) 무대는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세계 각국의 음악팬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1987년에 발표한 다섯 번째 정규 앨범 'The Joshua Tree'는 평단의 찬사와 함께 상업적인 성공까지 이뤄내며 U2를 전 세계적인 슈퍼스타 반열에 올려놓게 된다. 첫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기록과 함께 영국을 비롯한 20개국 이상에서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하였으며, 'With or Without You'와 'I Still Haven't Found What I'm Looking For'가 연이어 빌보드 싱글 차트를 석권하는 기염을 토한다. 이 앨범은 9주 연속 빌보드 1위를 기록할 만큼 미국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고 이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 ‘올해의 앨범(Album of the Year)‘, ‘최우수 록 퍼포먼스(Best Rock Performance by a Duo or Group with Vocal)’ 부문을 수상하며 첫 그래미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게 된다.
 
얼터너티브 록, 블루스, 포크, 인더스트리얼, 그리고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까지 이후 다양한 음악적 장르로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독자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해 가면서 U2는 그 모두를 아우르는 전설이자 유일무이한 록 밴드로 현재까지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6집 'Rattle and Hum'(1988)부터 7집 'Achtung Baby'(1991), 8집 'Zooropa'(1993), 9집 'Pop'(1997)까지 모두 빌보드 차트 1위 기록을 세우며 그래미 ‘최우수 록 퍼포먼스’ 연속 2회, ‘최우수 얼터너티브 뮤직 퍼포먼스’ 부문 수상으로 이어졌고, 열 번째 앨범 [All That You Can't Leave Behind](2000)과 앨범 수록곡인 ‘Beautiful Day’와 ‘Elevation’, ‘Walk On’으로 2001년과 2002년에 거쳐 ‘올해의 레코드’ 2회 연속 수상, ‘올해의 노래’, ‘최우수 록 앨범’ 등 총 7개의 그래미 상을 거머쥐었다.
 
엄청난 기록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How to Dismantle an Atomic Bomb'(2004)과 수록곡 ‘Vertigo’, ‘Sometimes You Can't Make It on Your Own’, ‘City of Blinding Lights’으로 2005년과 2006년에 거쳐 ‘올해의 노래’, ‘올해의 앨범’, ‘최우수 록 송’, ‘최우수 록 앨범’ 등 총 8개 상을 휩쓸며 통산 그래미 22회 수상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