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일매출 2천달러 넘긴 '현지먹3', 이민우 합류로 더욱 강력해진 복벤져스


'현지에서 먹힐까3' LA에서의 마지막 장사 결과, 일 매출 2,000달러를 넘기며 먹퀘스트에 성공했다. 다음 목적지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시즌1의 이민우가 합류했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3'에서는 대규모 푸드 마켓 '스모가스버그'에서 마지막 장사를 펼치는 복벤져스(이연복, 에릭, 허경환, 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볶음밥 볶음짬뽕, 멘보샤 식혜까지 호평을 받으며 문전성시를 이룬 복스푸드. 한 손님은 볶음짬뽕에 소고기가 들어간 것을 모르고 있다가 난감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연복은 흔쾌히 다시 해주겠다고 말했고, 곧이어 해물로만 만든 볶음짬뽕을 완성했다.

이때 허경환은 "주변에도 푸드 트럭이 많으니까 손님들이 재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연복은 끊이지 않는 손님들의 주문에도 조바심을 드러냈다. 이유는 기부금 2배 만들기 프로젝트인 '먹퀘스트' 때문. 오늘의 먹퀘스트는 '스모가스버그 평균 매출 넘기'였다. 하루 평균 10,000명 방문, 60여 개의 푸드트럭들의 하루 평균 수입은 2,000불. 이연복이 멤버들에게 "2,000불을 넘을 수 있을까? (목표가 너무 높아) 포기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하자 에릭은 "당연히 넘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볶음밥, 멘보샤보다 볶음짬뽕의 주문 수가 현저히 많자 이연복은 짜장 웍을 짬뽕 웍으로 대체하고 6그릇을 한꺼번에 만들어 내기도 했다. 허경환은 "정말 재미난 나라다. 평소엔 잘 먹지 않는 음식일텐데 다들 짬뽕을 좋아한다"며 신기해했다. 이연복 역시 "미국에서 짬뽕도 잘 팔린다. 장사하는 재미가 있다"며 기뻐했다.

다인종의 나라인 미국은 낯선 음식을 받아들이는 것에 대해 관대했다. 손님들은 짬뽕, 볶음밥, 멘보샤뿐 아니라 식혜 역시 흔쾌히 시음에 도전하고 구입까지 하며 복스푸드 메뉴를 즐겨 눈길을 끌었다.

오후 2시, 스모가스버그의 피크타임이 다가왔다. 복스푸드뿐 아니라 어딜 둘러봐도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연복은 여러 개의 주문을 받고 한꺼번에 조리를 하는 방식으로 매출을 올려보기로 했다. 복스푸드는 캡틴 이연복의 지휘 아래 15분 만에 짬뽕 10개 볶음밥 9개를 만드는 엄청난 속도를 보여줬다. 곧이어 식혜 역시 완판됐다. 총지배인 존박의 시음행사 덕분에 대부분의 손님들이 구매를 결정했고, "상큼하고 맛있다. 많이 달지도 않다"며 좋은 평을 전했다.

장사 종료 시간인 4시까지 약 1시간 30분 정도가 남은 상황. 멘보샤 30개, 볶음밥 24개, 볶음짬뽕 29개, 식혜 39개의 주문을 받은 복스푸드는 총 1,162불의 매출을 기록했다. 남은 시간까지 838불의 수입을 올려야 하는 상황. 제대로 식사를 할 시간도 없이 주문이 밀려든 덕분에 종료까지 거의 모든 재료를 소진할 수 있었다. 장사 말미엔 옆 츄러스 푸드트럭 사장님도 찾아와 볶음밥을 주문했다.

오후 4시. 장사를 마친 네 사람은 미션 성공에 자신감을 보였다. 제작진이 공개한 총 매출액은 2,017달러.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하던 이연복은 "이건 한국에서도 대단한 매출이다"라며 놀라워했다.

다음 장사를 이어갈 장소는 샌프란시스코. 메뉴는 깍두기볶음밥, 크림새우, 마파두부덮밥, 미숫가루였다. 숙소에 도착하자 시즌1의 주역이자 샌프란시스코 장사에 합류한 신화의 이민우가 미리 도착해 있었다. 시즌1의 인기메뉴 쏨땀을 손수 만들어 멤버들에게 대접한 이민우. 요리를 한 후 뒷정리까지 척척하는 이민우의 일머리를 본 이연복은 "맘에 든다"며 아주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거 비좁았던 푸드트럭에서 널찍한 공간으로, 유니폼까지 제공되는 쾌적한 환경에 이민우는 심기일전하며 장사 준비를 척척 도왔다. 허경환과 존박이 주문과 서빙을, 이연복과 에릭, 이민우가 주방에서 요리를 맡은 가운데, 본격적으로 샌프란시스코 첫 장사가 시작됐다.

한편, tvN '현지에서 먹힐까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