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男흡연자 사망률, 비흡연자보다 1.6배↑…기대여명도 8년 짧아

남성 흡연자의 사망위험률이 남성 비흡연자보다 1.6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남성 흡연자의 사망위험률이 남성 비흡연자보다 1.6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남성 흡연자 사망률이 남성 비흡연자 보다 1.6배 높고 기대여명도 8년가량 짧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1일 보험개발원은 2011~2017년 국내 생명보험사의 정액보험·실손의료보험 자료를 토대로 이같은 내용의 조사 결과를 내놨다.
 
분석 대상은 보험 가입자 중 남성 흡연자다. 여성 흡연자는 통계량이 적어 이번 분석에서는 제외됐다.
 
‘남성 비흡연자’ 사망위험도를 100%로 잡았을 때 ‘남성 흡연자’의 사망위험도는 164%로 나타났다. 흡연자의 사망위험률이 비흡연자보다 1.6배 높다는 의미다.
 
연령별로 보면 50대는 1.8배, 40대와 60대 이상은 각각 1.7배, 20대는 1.6배, 30대는 1.4배다.
 
[사진 보험개발원]

[사진 보험개발원]

[사진 보험개발원]

[사진 보험개발원]

[사진 보험개발원]

[사진 보험개발원]

 
이는 국내에서 발표된 기존 논문 결과(남성 흡연자 사망위험도 144~175%)와도 유사하다고 보험개발원은 덧붙였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암을 비롯해 각종 질병에도 취약했다. 비흡연자 대비 흡연자의 암입원 위험률과 암수술은 각각 134%, 131%로 나타났다. 또 질병입원 위험률은 154%, 질병수술은 141%였다.
 
60세 남성을 기준으로 잔여 생존기간(기대여명)은 흡연자가 18.7년, 비흡연자가 26.6년이다. 흡연자의 생존기간이 8년 가까이 짧은 셈이다.
 
강호 보험개발원장은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상대 위험도의 뚜렷한 차이를 고려할 때, 금연에 대한 사회적 인식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