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동차] 넓어서 편안하고 강력해서 잘 나가네

BMW  X7
BMW의 최상급 SUV X7. [사진 BMW]

BMW의 최상급 SUV X7. [사진 BMW]

 
SUV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기함급 SUV들을 내놓고 있다. BMW는 SUV의 7시리즈 격인 X7을 국내시장에 출시했다.
 
BMW의 최고급 SUV답게 BMW 라인업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과 고급 인테리어,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췄다. 차체 길이는 5.1m가 넘고 폭은 2m, 높이는 1.8m에 달한다. 실내 공간을 결정하는 휠베이스(축간거리)는 3.1m가 넘는다. 전면부 BMW 키드니 그릴도 한층 키웠다. 헤드램프에는 레이저 라이트가 기본 탑재되는데, 레이저를 광원으로 사용한 덕에 최대 600m까지 야간 전방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또 후면에 상·하로 분리돼 열리는 전동식 트렁크를 달았다.
 
실내에는 12.3인치의 대형 고해상도 스크린이 2개 장착된다. 시동 버튼은 변속기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크리스탈 소재의 변속기와 3열 좌석까지 개별 조작이 가능한 5존 에어컨도 전 모델 기본이다. 탑승인원은 2열 시트의 디자인에 따라 6인승과 7인승 모델로 구분된다. 트렁크 용량은 3열까지 사용할 때 기본 326L, 3열 시트를 접어 750L까지 늘릴 수 있다. 2열 시트까지 접으면 최대 2120L 수준의 공간이 펼쳐진다.
 
국내에서 판매될 뉴 X7에는 디젤엔진 2종이 얹힌다.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을 탑재한 뉴 X7 xDrive30d는 최고 출력 265마력, 최대 토크 63.2㎏f · m를 낸다. M 퍼포먼스 모델인 뉴 X7 M50d는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7.5㎏f ·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8단 스텝트로닉 자동 변속기와 4륜구동 기술인 xDrive도 기본으로 탑재됐다. 전륜 및 후륜에 주행 상황에 맞춰 자동으로 서스펜션의 높이가 조절되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장착됐으며, 반자율 주행을 비롯한 각종 안전장비도 기본이다. 골목길 또는 주차장 등에서 이동하다 후진을 해야 할 때, 주행한 경로를 기억해 약 50m, 시속 35㎞ 미만의 속도에서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작해주는 후진 어시스턴트 기능도 기본이다. 왔던 길을 그대로 후진할 수 있어 편하다.
 
가격은 BMW 뉴 X7 xDrive30d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 6인승 모델이 1억2480만원, 7인승 모델이 1억2290만원으로 책정됐다. 뉴 X7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 모델은 1억2780만원(6인승), 뉴 X7 M50d 모델은 1억6240만원(6인승)이다.  
 
 
오토뷰=강현영 기자 blue@autoview.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