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영입 1호’ 고민정 대변인 5억7800만원…공직자 재산공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헝가리 유람선 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대응방안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헝가리 유람선 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대응방안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른바 ‘관사 재테크’ 의혹으로 물러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후임으로 선임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5억7000만원대 재산 내역을 공개했다.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아파트 전세권과 기아자동차 K5(2000㏄) 등이다. 고 신임 대변인은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의겸 전 대변인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청와대 대변인으로,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 시절 ‘인재 영입 1호’로 선임됐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2월 2일부터 3월 1일까지 임면된 고위 공직자의 재산등록 내역을 31일자 관보에 공개했다. 신규 5명, 승진 9명, 퇴직 14명 등 32명이 대상이다.  
 
이번 대상자 중 원윤희 전 서울시립대 총장이 49억8784만원을 신고해 최고액을 기록했다. 이달 초 퇴임한 원 전 총장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와  2014년식 제네시스(3300㏄) 등을 신고했다.  
 
지난 2월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에 선임된 이공주 보좌관은 41억51만원의 재산 내역을 공개했다. 서울 종로구 부암동의 자택과 모친 소유의 서울 양천구 아파트 등이다. 이 보좌관은 생화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국내 1세대 여성 과학자로 손꼽힌다. 한국표준과학원 선임연구원, 이화여대 교수 등을 지냈다.  
 
같은 날 선임된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전북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의 단독주택 4억원, 전주컨트리클럽 회원권 3000만원 등 17억7940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김 청장은 전북대 교수 출신으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도시설계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이밖에 ▶고대만 전 제주대 부총장 27억310만원 ▶남관표 전 국가안보실 제2차장 14억9500만원 ▶김판규 전 국방부 해군정책연구관 12억4828만원 등이 고액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재산 총액 하위자로는 ▶정진섭 전 국방부 해군작전사령관 2억5000만원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 3억4000만원 ▶신상엽 대통령비서실 제도개혁비서관 3억9000만원 등이 있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