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민주당, JSA 회의…차라리 당사를 옮겨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31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북한이 그렇게 좋으면 차라리 당사를 JSA로 옮기라”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30일 논평을 통해 “JSA 지역은 9·19 군사합의를 통해 남북한의 비무장화가 이루어졌지만 2년 전 북한 병사가 JSA를 넘어 우리 쪽으로 귀순을 시도하다가 총격이 벌어지기도 했던 곳”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북한에서 한반도 전역을 사정거리에 넣는 미사일 도발을 한 지 채 한 달도 지나지 않았다”며 “그런데 대한민국 여당 정치인들이 단체로 JSA를 찾아가 사진을 찍고, 마이크를 든다니 전 세계 웃음거리가 될 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곳에서 아무런 경각심 없이 탁상회의를 열겠다고 하니 여당이라고 믿기 어려운 수준의 안보관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북한의 무력도발로 4·27 판문점 선언은 이미 너덜너덜한 휴짓조각이 됐다”며 “그 날의 장밋빛 환상에 취해 거짓 평화의 바짓가랑이라도 붙들고자 하는 심산이라면 진작에 포기하라”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대한민국은 종전 상태가 아닌 정전 상태”라며 “장밋빛 평화놀음에 취한 민주당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