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U-18 축구팀 결국 우승 트로피 박탈

2019 중국 판다컵 청소년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대표팀의 한 선수가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려놓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이 모습이 중국 사진기자 빙허바이빙(氷河白氷)에 의해 촬영돼 웨이보 등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중국 축구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2019 중국 판다컵 청소년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대표팀의 한 선수가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려놓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이 모습이 중국 사진기자 빙허바이빙(氷河白氷)에 의해 촬영돼 웨이보 등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중국 축구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대표팀이 대회 모독 논란으로 결국 우승 트로피를 박탈당했다.
 
U-18 대표팀은 지난 29일 청두에서 열린 2019년 판다컵에서 우승한 뒤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리거나 소변을 보는 시늉 등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30일 “중국 판다컵 조직위원회가 한국 U-18 대표팀에 수여한 우승 트로피를 박탈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이날 새벽 중국축구협회와 청두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사과의 뜻을 밝히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중국인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고 결국 우승컵 회수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대회를 주최한 청두축구협회 관계자는 중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한국팀은 대회에 초청받지 못할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관련기사
한편 U-18대표팀은 논란이 커지자 30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대표팀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사과를 드린다”며 “우리는 축구 선수로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다시 한번 이번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중국 축구 팬과 선수, 중국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한국과 중국 축구협회의 우호관계가 계속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표팀 김정수 감독도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죄송하다. 이번 일은 완전히 나의 잘못이다”고 사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