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헝가리 경찰 "충돌 7초만에 침몰…언제 인양할지 불확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 당시 영상이 공개됐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 당시 영상이 공개됐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29일(현지시간)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건과 관련해 유람선이 사고가 일어난 뒤 약 7초 만에 가라앉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현지 경찰이 30일 밝혔다.
 
헝가리 MTI통신 등에 따르면 아드리안 팔 헝가리 경찰국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사고 발생시간이 오후 9시 5분이었고 첫 사고 발생 접수가 이뤄진 시간은 10분 뒤였다고 밝혔다. 
 
[사진 헝가리 경찰 유튜브 영상]

[사진 헝가리 경찰 유튜브 영상]

[사진 헝가리 경찰 유튜브 영상]

[사진 헝가리 경찰 유튜브 영상]

경찰은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대형 크루즈선인 ‘바이킹 시긴’과 충돌한 뒤 매우 빠른 속도로 가라앉으면서 완전히 침몰하기까지 단 7초가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 사고 원인과 관련된 수사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실종자 21명에 대한 수색 작업은 다뉴브강이 계속되는 세르비아까지 연장됐다.
 
부다페스트 재난관리국은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악천후 탓에 언제 작업이 시작할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허블레아니에 탑승했던 한국인 관광객과 여행가이드 등 한국인 33명 중 한국인 7명이 숨지고 7명이 구조됐지만 나머지 19명이 실종됐다. 헝가리 현지인 승무원 2명도 여전히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