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헝가리 총리와 통화…“실종자 구조 지원”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유람선 침몰 사고 관련해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 47분부터 약 15분 동안 오르반 총리와 통화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급하게 전화드렸는데 응해주셔서 감사하다. 참으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구조활동 지원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가  군·해경·소방청 등 해난사고 대응에 경험이 풍부한 최정예 요원들로 구성된 긴급구조대를 파견했다"고 밝히고, 헝가리구조 팀과 공조하에 구조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 "실종자 구조부터 구조자 치료, 사망자 수습 및 유해송환 등 후속조치들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 정부는 한국대표단과 협조할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 배 위치를 찾아 인양할 예정이며, 잠수부·의료진 200명이 현장에 나가 적극적인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모든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다. 물리적인 구조뿐 아니라 온 마음을 다해 성심껏 돕겠다"고 약속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지시간 29일 오후 9시 5분(한국시간 30일 새벽 4시5분)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한국인 가이드 3명, 헝가리 승무원 2명 등 총 35명이 탄 유람선 ‘머메이드쉽’이 다뉴브강에서 야간 항해 중 침몰했다. 침몰은 스위스선사의 대형 크루즈 ‘바이킹리버크루즈’와 충돌하면서 발생했다. 상대적으로 큰 크루즈에 부딪히면서 유람선이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유람선에 탑승했던 한국인 33명 가운데 7명 구조, 7명 사망, 19명 실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헝가리인 2명은 실종됐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