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만난 윤소하 “대통령 꿈을 꾸시는 모양입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연임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연임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3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대통령 꿈을 꾸시는 모양입니다”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예방자리에서 나 원내대표에게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갑자기 이상한 말씀을 하는데, 비공개로 전환해도 될까요”라고 했다.
 
대통령 발언은 지난달 임시의정원 수립 100주년 재연행사를 언급하면서 나왔다. 나 원내대표가 이승만 전 대통령 자리에서 재연 사진을 찍었다고 하자, 윤 원내대표가 이를 지적한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승만 초대 총리가 나중에 대통령이 됐다”며 “그만큼 나 원내대표가 정치의 중심에 계신 것”이라고 했다.
 
신경전은 예방 내내 이어졌다. 나 원내대표가 “축하드린다. 환영의 뜻으로 노란색 옷을 입었다”고 하자 윤 원내대표는 “정의당 색깔로 옷을 입어주셔서 감사하다”며 다시 “3분 이상 주실 거죠?”라고 물었다. 나 원내대표가 “(언론 앞) 공개 발언을 많이 하고 싶으시나”고 묻자 윤 원내대표는 “3분 생각이 나서요”라고 대꾸했다. 지난 3월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윤 원내대표의 발언이 시작되자 한국당 의원들이 3분 만에 본회의장을 나가버린 일을 언급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모두발언을 오래 하고 싶어서 그러시나”라고 했고, 윤 원내대표는 “아니요, 3분이 생각나서요”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