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제주 일본 총영사관 수석 영사 부인, 음주운전으로 붙잡혀

음주운전 단속 현장. [뉴스1]

음주운전 단속 현장. [뉴스1]

주제주 일본총영사관에 근무하는 수석영사의 부인이 영사관 차량으로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주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일본인 A씨(48)를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6시쯤 제주시 연동 한라수목원 입구 교차로에서 술에 취한 채 SUV 차량을 몰다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한라수목원 방면에서 노형교차로 방면 1차선으로 직진 운행을 하던 중 2차선로 전방에서 운행하는 차량의 좌측을 충격했다. 사고를 낸 뒤 A씨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500m 가량 달아났지만, A씨를 뒤쫓은 피해차량의 운전자에게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피해차량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는 40분 가량 차량 문을 잠근 채 차량에서 내리지 않았다. 
 
적발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0.125%였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주제주 일본국총영사관 수석 영사의 아내로 사고 차량은 영사관 차량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피해차량 운전자 모두 다친 곳은 없다"며 "현재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