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 67세 이낙연 총리 "늦지 않게 운전면허 반납하겠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도로교통공단 2019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대회에서 음주운전 시뮬레이터 탑승 체험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도로교통공단 2019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대회에서 음주운전 시뮬레이터 탑승 체험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30일 "저도 늦지 않게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겠다는 약속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에서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신 홍보대사 양택조 선생님을 비롯한 홍보대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만 79세인 탤런트 양택조씨는 지난 2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했으며 도로교통공단의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 중이다.
 
최근 경남 통도사 교통사고 등 고령 운전자 사고가 속출하자 각 지방자치단체는 각종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고령 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 반납을 독려하고 있다.  
 
이 총리는 "지난해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는 1년 전보다 9.7% 줄었다"며 "교통사고 사망자가 제일 많았던 때가 1991년이었는데 그 때에 비하면 작년 사망자는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추세대로 가면 2022년에 교통사고 사망자를 지금의 절반으로 줄이려는 목표도 달성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 총리는 또 "우리의 교통 시스템은 선진국 수준인데 교통문화는 아직 거기에 못 미친다"며 "특히 보행자를 보호하는 마음이 아직 미흡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